그라운드로 돌아온 김상현과 유창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