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임호균의 핀포인트] 위기의 아마야구③ 미국의 이상과 일본의 노력
[임호균의 핀포인트] 위기의 아마야구③ 미국의 이상과 일본의 노력
우리의 유소년야구가 ‘운동만’ 너무 많이 시키거나 미래에 대한 신중한 관심, 혹은 치밀한 설계가 부족한 안일한 팀 운영으로 성장과는 거리가 먼 제자리걸음에 머물러있는 것은 아닌지 걱정이 된다. 남들도 좀..01.22 07:58
[임호균의 핀포인트] 위기의 아마야구②-든든한 존재, ‘학부모’ 바로세우기
[임호균의 핀포인트] 위기의 아마야구②-든든한 존재, ‘학부모’ 바로세우기
한국 프로야구의 미래는 어린 선수들의 아마야구에 달려있다. 그리고 그 어린 선수들의 건강한 성장과 안정을 가장 가까이에서 지키고 응원해줄 수 있는 존재는 부모들이다. 한명의 스타 선수가 만들어지기 까지 ..01.19 07:19
[임호균의 핀포인트] 위기의 아마야구①–‘집단적 방관’이 문제
[임호균의 핀포인트] 위기의 아마야구①–‘집단적 방관’이 문제
‘바뀌어야 한다.’ ‘문제가 많다.’ 오랫동안 아마야구에 대해 많은 사람들이 같은 얘기를 한다. 그러나 막상 어떻게 바뀌어야 하고 정말 변할 수 있는지에 대해 확신을 가진 사람들은 드물어 보인다. ‘이러기..01.18 08:16
[임호균의 핀포인트] 미래 발견한 두산, 미래 깨달은 삼성
[임호균의 핀포인트] 미래 발견한 두산, 미래 깨달은 삼성
한 팀은 미래를 발견했고 또 다른 한 팀은 미래를 위한 과제를 깨달았다. 우승의 환희와 준우승의 아쉬움이 가득했던 한국시리즈. 두 명문구단이 함께 수놓은 야구인들의 축제는 그렇게 미래를 그리면서 끝이 났다..11.01 07:09
[임호균의 핀포인트] 두산은 있지만 삼성에는 없는 것, ‘구심점’
[임호균의 핀포인트] 두산은 있지만 삼성에는 없는 것, ‘구심점’
시리즈 향방의 추가 어느 정도 기울기 시작했다. 두산의 공세에 삼성이 정신을 차리지 못하는 형세다. 삼성에게 필요한 것은 팀을 이끌 구심점. 그러나 예년과 달리 이번 포스트시즌에는 삼성에게서 그런 선수를 ..10.31 08:26
[임호균의 핀포인트] 비에 식어버린 클로이드, 비에 젖은 삼성야구
[임호균의 핀포인트] 비에 식어버린 클로이드, 비에 젖은 삼성야구
어느 곳에서는 가을비가 반갑지 않은 야속한 손님이다. 갑자기 찾아온 가을비에 열띤 가을야구를 펼쳤던 삼성과 두산, 두 팀의 희비가 엇갈렸다.29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삼성과 두산의 KBO리그 한국시리즈 3차전은..10.30 06:38
[임호균의 핀포인트] 힘 빠진 곰을 춤추게 한 니퍼트
[임호균의 핀포인트] 힘 빠진 곰을 춤추게 한 니퍼트
전날과는 양상이 사뭇 달랐다. 활활 타올랐던 삼성의 타선은 침묵했다. 반면 충격의 대역전패를 허용했던 두산이지만 한 번 잡은 흐름을 놓치지 않았다. 에이스 더스틴 니퍼트(34·두산)의 존재유무에 따라 경기 ..10.28 09:24
[임호균의 핀포인트] 한 박자 기다리는 투수교체는 어땠을까
[임호균의 핀포인트] 한 박자 기다리는 투수교체는 어땠을까
두산으로서 너무도 뼈아픈 1패 이상의 패배였다. 당초 두산은 1차전 열세가 예상됐다. 그러나 예상을 뒤집고 승리가 눈앞이었다. 그러자 김태형 두산 감독의 머릿속에 한 선수가 계속 등장했던 것 같다. 바로 마무..10.27 07:08
[임호균의 핀포인트] 김경문 감독의 ‘악수’ 그래도 박수 받아야할 이유
[임호균의 핀포인트] 김경문 감독의 ‘악수’ 그래도 박수 받아야할 이유
그 순간, 김경문(56) NC 감독은 많은 생각이 들었을 것이다. 호투를 거듭했던 선발투수에 대한 믿음 혹은 뒤가 없는 승부에 필요한 과감한 결단. 어떤 판단을 했든 실패하면 감독의 책임이 되는 어려운 투수교체 ..10.25 07:10
[임호균의 핀포인트] 두산의 `미라클 뚝심`, 팀컬러가 다르다
[임호균의 핀포인트] 두산의 `미라클 뚝심`, 팀컬러가 다르다
드라마 같은 승부. 경기를 초중반까지만 시청했던 사람은 감히 상상도 할 수 없었던 놀라운 결과였다. 2-9의 스코어를 11-9로 역전시키는 두산의 집중력이 놀라울 따름이다. 무너진 경기를 되살리는 응집력, 바로..10.15 06:30
[임호균의 핀포인트] 쫓기던 넥센, 고비마다 발목 잡은 조급함
[임호균의 핀포인트] 쫓기던 넥센, 고비마다 발목 잡은 조급함
11일 펼쳐진 준플레이오프 2차전은 결과적으로 쫓기던 넥센이 조급함을 드러내며 기회를 차단 당했던 경기였다.이틀 연속 1점차 타이트한 경기내용. 전날 이길 수 있던 경기를 내준 넥센이기에 아쉬움이 컸다. 선..10.12 07:06
[임호균의 핀포인트] 단기전 투수의 집중력, 타자들의 숙제
[임호균의 핀포인트] 단기전 투수의 집중력, 타자들의 숙제
단기전은 정규시즌과는 다른 특성이 여럿 존재한다. 그 중 가장 대표적인 것은 타자들에 비해 더 집중력을 발휘하는 투수들의 변신이다. 경기를 지배하려는 투수와 이를 끊어내려는 타자들의 수 싸움이 단기전의 ..10.11 07:16
[임호균의 핀포인트] 부담감 큰 단기전, 디테일이 차이를 만든다
[임호균의 핀포인트] 부담감 큰 단기전, 디테일이 차이를 만든다
넥센과 SK 모두 총력전을 펼친 초단기전. 부담감에 짓눌린 선수들에게서 세밀함이 실종됐다. 경기 중 발생하는 작은 변수들이 전체 흐름에 얼마나 영향을 끼칠 수 있는지 증명해보인 승부였다.넥센은 7일 목동구장..10.08 06:49
[임호균의 핀포인트] 우리가 처음 가져본 팀, 삼성 그리고 NC
[임호균의 핀포인트] 우리가 처음 가져본 팀, 삼성 그리고 NC
정말 기막힌 개천절 승부였다. 3일 삼성의 짜릿한 1피안타 팀 영봉승과 NC의 안타까웠던 8회 역전패가 기어이 2015시즌 한국프로야구 팀 순위표의 꼭대기를 결정지었다. 올해 두 팀은 나란히 놀라운 레이스를 펼쳤..10.04 06:01

최신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