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올림픽] 판커신 등 中`나쁜 손`, 무더기 실격…서이라도 당할 뻔(종합)

  • 입력 : 2018.02.13 20:44:28   수정 : 2018.02.13 22:11:33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기사의 본문상단 이미지
사진설명[올림픽] 밀려나는 서이라 (강릉=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쇼트트랙 서이라(왼쪽에서 두번째)가 13일 남자 1,000m 예선에서 중국 한톈위의 손에 밀려나고 있다. 2018.2.13 xyz@yna.co.kr

서이라, 남자 1,000m 예선서 中한톈위와 충돌로 탈락 위기 맞았다가 구제돼


중국 쇼트트랙 선수들이 경기 중 '나쁜 손' 사용이 딱 걸리면서 무더기로 탈락했다.
13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쇼트트랙 1,000m과 여자 500m 준결승에서는 중국 선수 4명이 무더기로 반칙을 저질러 실격됐다.

남자 대표팀의 서이라(화성시청)는 중국 선수와의 충돌로 예선에서 탈락할 뻔한 아찔한 순간을 겪었다.

1,000m 예선 6조에서 뛴 서이라는 중국 한톈위에 이어 2위를 달리다 다섯 바퀴째에서 1위로 올라섰는데 곧바로 한톈위와 충돌하며 균형을 잃고 4위로 처졌다.

마지막에 스퍼트를 내봤지만 조 3위로 통과해 준준결승 진출이 무산될 위기를 맞았다.

 기사의 본문중단 이미지
사진설명[올림픽] 레이스 펼치는 판커신 (강릉=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13일 오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준준결승 3조 경기에서 중국의 판커신이 레이스를 펼치고 있다. 2018.2.13 pdj6635@yna.co.kr
그러나 비디오 판독 결과 서이라가 4위로 처지기 직전 한톈위가 손으로 서이라를 밀치는 장면이 포착됐고, 한톈위가 반칙으로 실격되면서 서이라가 2위로 올라서 예선을 통과했다.

앞서 예선 4조에서도 중국의 런쯔웨이가 2위로 통과했으나 함께 달리던 라트비아의 로베르츠 즈베이니엑스를 손으로 밀친 것으로 확인되면서 실격됐다.

이에 따라 중국에서는 1,000m 출전했던 3명의 선수 가운데 우다징만 준준결승에 진출했다.

여자 500m에서도 준결승에 진출한 2명의 중국 선수가 모두 반칙으로 실격됐다.

박승희, 심석희 등 한국선수들과의 여러 차례 얽혔던 대표적인 '나쁜 손' 판커신은 이날 준결승 1조에서 최민정(성남시청)과 함께 달려 3위로 골인했다.

이미 결승 진출은 불가능한 상황이었으나 비디오 판독 결과 반칙을 저지른 것으로 확인돼 파이널B로도 가지 못하고 실격 처리됐다.

준결승 2조의 취춘위 역시 최하위인 4위로 결승선을 통과한 후 반칙이 확인되면서 파이널B에 가지 못했다. 취춘위와 충돌한 후 3위로 통과한 킴 부탱(캐나다)은 구제를 받아 결승에 진출하게 됐다.

중국 선수들은 쇼트트랙에서 손을 사용해 부적절하게 다른 선수들을 방해하는 경우가 자주 목격돼 '반칙왕'이나 '나쁜 손'이라는 악명을 얻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경기일정

0 9 : 05
컬링 여자 예선
대한민국 vs 러시아올림픽선수단
1 1 : 00
알파인스키 여자 활강
1 3 : 15
프리스타일스키 남자 크로스 결승
1 4 : 05
컬링 남자 예선
대한민국 vs 일본
1 7 : 00
크로스컨트리스키 여자/남자 팀 스프린트 프리
2 0 : 00
스피드스케이팅 여자/남자 팀추월 결승
2 0 : 05
컬링 여자 예선
대한민국 vs 덴마크
2 0 : 40
봅슬레이 여자 2인승: 3차 & 4차 주행

2018 평창올림픽 메달순위

대한민국 국기
종합9
금메달
4
은메달
2
동메달
2
메달합계
8
국가별 메달 순위 표
국가
1 노르웨이 11 10 8 29
2 독일 11 7 5 23
3 캐나다 8 5 6 19
4 네덜란드 6 5 3 14
5 프랑스 5 4 4 13
6 미국 5 3 4 12
7 스웨덴 4 3 0 7
8 오스트리아 4 2 4 10
9 대한민국 4 2 2 8
10 일본 2 5 3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