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자존심 지킨 OK저축은행, 30패 막고 20점 채우고
기사입력 2017.03.14 22:08:4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프로배구 최하위 OK저축은행이 시즌 최종전에서 자존심을 지켰다 . 3연패를 마감하면서 30패 위기를 막았고 승점 20점을 기록했다.

OK저축은행은 14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2016-17시즌 V리그 남자부 최종전서 대한항공을 세트스코어 3-0(25-20 25-20 25-21)으로 꺾었다.

OK저축은행은 김학민, 가스파리니, 한선수 등 주축 선수를 아낀 대한항공을 압도했다. 블로킹 10-3으로 우세했다. 모하메드가 20득점을 올리며 공격을 주도했다. 대한항공은 범실에서 29-19로 OK저축은행보다 10개나 더 범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OK저축은행은 14일 2016-17시즌 V리그 최종전에서 대한항공을 이겼다. 사진=MK스포츠 DB

OK저축은행은 최종전을 승리하면서 3연패를 끝내고 7승 29패(승점 20점)를 기록했다. 그리고 시즌 대한항공전 5패 후 첫 승이다.

한편, 김천에서 열린 여자부 최종전에서는 한국도로공사가 정규리그 우승팀 흥국생명을 세트스코어 3-0(25-19 25-17 25-21)로 승리했다. 한국도로공사는 11승째(19패·승점 33점)를 거뒀으나 최하위로 시즌을 마감했다.

[rok1954@maekyung.com]

끊이지 않는 ‘편파’ 방송 논란…현장의 갑론을박
‘결정적 사나이’ 양석환 빛내주는 순도 높은 홈런포
이대호의 오재원 훈계? 야구팬이 뿔났다!
장나라, 박보검과 열애설 직접 해명 “만난 적도 없어”
지드래곤, 마른 모습에 팬들 '걱정' 무슨 일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