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전진 아버지 찰리박 근황 “뭐하고 지내나 했더니…”
기사입력 2012.03.22 01:47:34
보내기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전진 아버지 찰리박의 근황이 전해졌다. 사진=MBC 방송캡처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지나 기자] 전진 아버지 찰리박의 근황이 전해졌다.

21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신화가 수입 별로 자리를 배정 받아 웃음을 자아냈다.

앤디 에릭 신혜성에 이어 네 번째 자리를 차지한 전진은 자신의 서열에 대해 “아버지의 빚을 갚느라 힘들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전진의 아버지는 댄서 겸 가수로 활동한 찰리박이다.

전진은 “아버지가 잘못해서 그런 것은 아니고 잘못된 상황 때문에 그렇게 됐다”며 “지금은 열심히 일하고 계신다”고 근황을 전했다.

또한 “아버지가 가수 준비를 하고 계신다. 우리 소속사에서 내준다고 했다”고 덧붙여 찰리박의 컴백을 예고하기도 했다.

김하늘, `아이스버킷 챌린지! 짜릿한 얼음물 샤워!`
‘화려한 출근’ 맨시티 선수들의 슈퍼카는?
AG 金사냥 한국축구, 1차 미션은 ‘A조 1위’
한수아 `보기만해도 아찔한 볼륨감` [MK포토]
치어리더 배수현 `섹시율동에 드러나는 아찔한 불륨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