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美매체, SF 산도발 영입 가능성 제기…황재균은?
기사입력 2017.07.17 13:22:5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한이정 기자]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파블로 산도발(31·보스턴 레드삭스)을 영입할 가능성이 있다고 미국 매체가 보도했다. 황재균 등 샌프란시스코 3루수 후보들이 실력발휘를 못하고 있어 산도발이 필요하다는 내용이다.

CBS스포츠는 16일(이하 한국시간) 팬랙스포츠의 존 헤이먼의 말을 빌려 “산도발이 샌프란시스코로 돌아가는 것을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스턴은 지난 14일 부상과 부진에 빠진 산도발을 양도지명 처리했다. 산도발은 웨이버 클레임을 기다리고 있다.

2015시즌 전 샌프란시스코에서 보스턴으로 이적한 산도발은 잦은 부상을 겪었다. 2016년 어깨 수술을 받았고, 올 시즌도 무릎 염좌, 귀 감염으로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 산도발은 올 시즌 타율 0.212 4홈런 12타점에 그치고 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미국 CBS스포츠는 16일(한국시간) 최근 보스턴에서 양도지명 처리된 산도발이 샌프란시스코로 돌아가는 것을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사진=AFPBBNews=News1

CBS스포츠는 “샌프란시스코의 주전 3루수 에두아르도 누네스가 최근 부상을 입었지만 회복했다. 그러나 곧 자유계약선수(FA)다”며 “샌프란시스코는 산도발을 다시 불러들이거나 황재균 혹은 라이더 존스 등 다른 선수들을 써야 한다. 하지만 황재균과 라이더 모두 확실하게 실력을 보여주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황재균은 지난 6월 29일 메이저리그에 데뷔해 11경기 출전 타율 0.182 33타수 6안타 1홈런 3타점을 기록하고 있다.

[yijung@maekyung.com]

가인, 대마초 권유 폭로 3개월 만에 SNS 재개
박유천 고소女, 항소심도 무고·명예훼손 혐의 무죄
한서희, 빅뱅 탑과 대마초 혐의 항소심도 집행유예
오정연 '파격적인 드레스로 시선 싹쓸이' [MK화보]
트와이스 쯔위 '오늘도 인형미모 경신' [MK화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