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JLPGA] 김하늘, 프로암 기권…두통으로 병원 이송
기사입력 2017.09.14 16:15:1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김하늘(29·하이트진로)이 프로암 도중 기권했다.

김하늘은 14일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먼싱웨어 레이디스 도카이 클래식(파72) 프로암 대회 도중 두통을 호소하며 기권했다.

전반 9개 홀을 돈 김하늘은 “시야가 흐릿하고 머리가 아프다”며 더 이상 경기를 할 수 없어 구급차로 이송됐다.

김하늘은 지난 8월에도 골프5 레이디스 골프 토너먼트 프로암에서 어깨 통증으로 기권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14일 프로암 대회 도중 두통으로 기권한 김하늘. 사진=MK스포츠 DB



[rok1954@gmail.com]

트와이스 쯔위 '오늘도 인형미모 경신' [MK화보]
레드벨벳 아이린 '오늘도 예쁘다 예뻐' [MK화보]
‘김광석’ 측 “딸 사망 용의자로 서해순 지목”
‘창렬스럽다’ 김창렬, 명예훼손 항소심 패소
유소영, 손흥민 언급 “지금은 헤어졌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