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집에 사는 남자’ 수애 “모처럼 로코…열심히 하겠다”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우리 집에 사는 남자’ 수애 “모처럼 로코…열심히 하겠다”
기사입력 2016.09.26 09:09:0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뉴스팀] 수애의 로맨틱 코미디 복귀작 ‘우리 집에 사는 남자’가 첫 대본 읽기 장면을 공개했다. 배우와 제작진이 한자리에 모여 대대적인 첫 만남을 갖고 3개월간의 항해를 시작한 것.

오는 10월24일 첫 방송예정인 KBS2 새 월화드라마 ‘우리 집에 사는 남자’(극본 김은정/ 연출 김정민/ 제작 콘텐츠 케이) 측은 “수애-김영광-이수혁-조보아-김지훈-정경순-김하균 등 주요 배우들과 스태프가 참석한 가운데 대본 읽기를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밝혔다.

‘우리 집에 사는 남자’는 이중생활 스튜어디스 홍나리(수애 분)와 마른 하늘에 날벼락처럼 갑자기 생긴 연하 새 아빠 고난길(김영광 분)의 족보 꼬인 로맨스로, 첫 대본 읽기는 지난 12일 KBS 별관 대본연습실에서 진행됐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날 현장에는 김정민 PD-김은정 작가를 비롯해 수애-김영광-이수혁-조보아-김지훈-정경순-김하균-지윤호-신세휘-우도환-이강민-정지환 등 약 3개월간 운명공동체가 될 제작진과 배우들이 총출동했다.

‘홍나리’ 역을 맡은 수애는 9년 만의 로맨틱 코미디 복귀에 “오래간만에 로코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잘 부탁드립니다”라며 해사한 미소로 남다른 각오를 전했다. 이처럼 유쾌한 에너지는 대본 읽기에도 고스란히 이어졌고, 능청스런 코믹연기 열전이 펼쳐져 여기저기서 웃음폭탄이 터졌다.

수애는 리얼한 생활연기와 코믹연기를 천연덕스럽게 소화했다. 코믹한 장면에서는 자신을 내려놓고 연기하다가도 엄마를 떠올리는 장면에서는 금세 눈에 눈물이 고이는 등 몰입력을 보여줬다.

‘고난길’ 역의 김영광은 만담하듯 환상의 호흡을 뽐내며 수애와 대사를 주거니 받거니 해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 역시 터져 나오는 웃음을 참으며 리딩을 이어갔다. 그런가 하면, 이수혁은 꼼꼼한 대본 분석으로 ‘권덕봉’에 어울리는 폭풍 애드리브로 현장을 후끈 달궜다.

조보아는 온몸을 애교로 두른 듯한 연기를 펼쳐 이미 ‘도여주’로 변신 준비를 마쳤음을 알렸고, 김지훈은 ‘조동진’의 우유부단함과 어리바리한 부분을 맛깔스럽고 유머러스하게 표현해 웃음을 자아냈다.

무엇보다 민낯에도 빛나는 비주얼과 너나 할 것 없이 터지는 찰진 케미는 보너스였다. 나란히 앉은 수애-김영광은 동시에 웃음을 빵 터트리며 기대를 높였다.

‘우리 집에 사는 남자’ 측은 “첫 출발이 매우 유쾌했다. 시종일관 웃음이 끊이지 않고 캐릭터가 살아 숨쉬는 것처럼 생동감 넘치는 시간이었다”며 “수애의 코믹연기를 비롯해 출연배우들의 색다른 모습을 많이 발견하게 되는 작품이 될 것이다. 시청자들도 보면서 웃음을 빵빵 터트릴 수 있는 드라마로 찾아뵙겠다”라고 전했다.

‘우리 집에 사는 남자’는 동명의 인기 웹툰 ‘우리 집에 사는 남자’를 원작으로 하는 미스터리 로맨틱 코미디로 ‘비밀’, ‘학교 2013’ 등 탄탄한 드라마를 제작해 온 콘텐츠 케이가 제작하고, 드라마 ‘이웃집 꽃미남’을 집필한 김은정 작가와 ‘조선총잡이’, ‘공주의 남자’ 등 유려한 영상미를 자랑한 김정민 PD가 의기투합한다.

‘우리 집에 사는 남자’는 ‘구르미 그린 달빛’ 후속으로 오는 10월24일 첫 방송예정이다.

[mksports@maekyung.com]

구구단 세정 ‘군살 없는 몸매’…시선 집중
구구단 미나 ‘섹시한 어깨춤’
채연 ‘섹시 디바 컴백’…한·중·일 석권한 매력
김성희 아찔한 볼륨감…세계적 모델의 관능미
모델 이현이 ‘반전 섹시백’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