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태환 국가대표 발탁했던 김봉조 전 수영감독 별세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박태환 국가대표 발탁했던 김봉조 전 수영감독 별세
기사입력 2017.03.08 14:04:5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중학생이던 박태환(인천시청)을 국가대표로 뽑아 한국 수영의 새 역사를 쓰도록 이끈 김봉조 전 수영대표팀 감독이 8일 오전 별세했다. 향년 70세.

대한수영연맹 경기력향상위원장과 대표팀 감독 등을 지내고 남강문화재단 이사장을 맡아온 고인은 폐암 등의 진단을 받고 투병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감독은 '아시아의 물개'로 불린 고(故) 조오련 씨 이전에 한국 수영을 대표한 선수였다.

오산고 1학년이던 1962년 자카르타 아시안게임에 이어 한국 수영의 올림픽 데뷔 무대였던 1964년 도쿄 올림픽에서도 태극마크를 달고 물살을 갈랐다. 고교생이 아시안게임과 올림픽에 나간 것은 김 전 감독이 당시 국내에서는 처음이었다.

지도자 시절에는 수영대표팀 감독이던 2003년에 대청중 2학년생인 박태환의 가능성을 알아보고 그를 태릉선수촌에 불러들여 조련한 뒤 이듬해 아테네 올림픽 국가대표에 발탁한 것으로 유명하다.

당시 한국 선수단 중 최연소였던 박태환의 선발을 두고 논란도 있었지만, 박태환은 이후 한국을 넘어 세계 정상급 선수로 성장했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아산병원장례식장(☎ 02-3010-2000) 22호에 마련됐다. 발인은 10일이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