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아스널 에버턴] UCL 리버풀86%-아스널15%
기사입력 2017.05.19 15:57:5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대호 기자] 아스널-에버턴으로 홈팀이 소기의 목적을 달성하기가 쉽지 않다는 예상이 나왔다.

영국 런던 에미레이트 스타디움에서는 21일 밤 11시 2016-17 EPL 최종전 아스널-에버턴이 열린다. 에버턴은 이미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예선 3라운드 진출권이 주어지는 7위가 확정됐다.

EPL 1~4위에는 UEFA 챔피언스리그 참가 자격이 주어진다. 아스널은 승점 72로 5위이나 에버턴전 결과에 따라 4위 리버풀(73점)을 추월할 수 있다. 리버풀은 같은 시간 챔피언십(2부리그)으로 강등되는 미들즈브러와 대결한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아스널-에버턴 2016-17 EPL 최종전 결과에 따라 아르센 벵거 감독의 UEFA 챔피언스리그 18연속 16강 도전 가능 여부가 좌우된다. 리버풀과의 원정경기를 옆줄 밖에서 보는 모습. 사진=AFPBBNews=News1



스포츠방송 ESPN은 자체 알고리즘 ‘사커 파워 인덱스’로 EPL을 4위 안으로 마칠 확률을 계산했다. 맨체스터 시티(75점)는 99% 이상으로 사실상 확정으로 평가됐고 리버풀도 86%에 달하나 아스널은 15%에 그쳤다.

아스널은 1996년 10월 1일 부임한 아르센 벵거(68·프랑스) 감독의 지휘를 받으며 EPL 3번 및 FA컵 6회 우승을 달성했으나 리그 정상은 13시즌, 챔피언스리그 결승은 11년 전 일이다. 4위 안에 들지 못하면 17년 연속 챔피언스리그 16강 기록도 멈추게 된다.

[dogma01@maekyung.com]

[JLPGA] 강수연, 연장 승부 끝에 우승…통산 3승
차우찬까지…내려가는 LG에 ‘브레이크’ 없다
오승환, 2주만에 세이브 기록...콜로라도전 1이닝 무실점
이파니, 성인잡지 모델 활동? “절대 후회하지 않는다”
레이 '아찔한 핫팬츠 시구' [MK포토]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