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실망의 연속’ 롯데 애디튼, 이번에는 다를까?
기사입력 2017.05.20 06:37:0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이번에는 다를까. 롯데 자이언츠 외국인 투수 닉 애디튼(30)이 자신를 향한 불안한 시선을 거둘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애디튼은 20일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LG트윈스전에 선발로 마운드에 오른다. 올해 첫 KBO리그를 밟은 애디튼은 고전 중이다. 사실 대만에 있던 애디튼이 한국땅을 밟는 과정 자체부터가 문제였다. 올 시즌을 앞두고 영입한 파커 마켈(27)이 한국 생활에 적응하지 못하고 미국으로 돌아가면서부터 일이 꼬였다. 롯데는 급한 대로 대만 중신 브라더스에서 뛰던 애디튼을 50만 달러에 데려왔다.

미국 마이너리그에서 뛴 10시즌 동안 65승63패 평균자책점 3.77의 성적을 남겼다. 지난해 후반기에는 대만으로 건너가 중신 브라더스에서 6경기 3승1패 평균자책점 4.30을 기록했다. 다만 196cm 97kg의 좋은 체격에서 패스트볼 최고구속은 140km초반이었다. KBO리그보다 한 수 아래로 평가 받는 대만에서 압도적인 성적을 거두지 못한 것도 불안한 시선을 더하는 요소였다. 하지만 롯데는 애디튼이 뛰어난 제구력과 경기 운영 능력을 가진 선수라고 평가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위기의 닉 애디튼이 불안감을 해소하며 롯데 자이언츠의 5연승을 이끌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사진=MK스포츠 DB

한국에서도 초반 3경기까지는 좋았다. 16⅔이닝을 던져 5자책점이었다. 평균자책점이 2.70에 1승 1패를 거뒀다. 하지만 이후 난타를 당하고 있다. 지난달 27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전에서 4이닝 6실점을 시작으로 3일 수원 kt전에서 5이닝 5실점(4자책)으로 흔들렸다. 급기야 14일 두산 베어스와의 홈경기에서는 1⅓이닝 6피안타 1피홈런 5볼넷 6실점으로 시즌 최악의 피칭을 보였다.

160km를 던질만한 덩치에 130km의 공으로 되겠냐는 시선과 함께 “다른 팀에서는 후보감도 아니었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19일 LG전에서 동반 부진에 빠졌던 브룩스 레일리(29)와 앤디 번즈(27)가 나란히 맹활약 하면서 애디튼의 입지만 좁아졌다. 다만 LG가 자신의 KBO리그 첫 등판 상대이자, 데뷔전 승리를 거뒀다는 점은 애디튼에 동기부여가 될 수 있다. 위기의 애디튼이 자신에 대한 시선을 한번에 바꿀 호투를 펼칠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

[jcan1231@maekyung.com]

김부선 화끈 19禁 ‘애마부인’ 사진 공개
김구라·MC, 김생민 논란 사과 “죄송하다”
김정민 “혼인빙자 사기? 사실대로 진술”
강민호, ‘80억’ 같은 조건에도 삼성 택한 까닭은?
박하나, 아찔한 누드톤 드레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