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동네북’ 그라나다, 라 리가 ‘최하위’로 강등
기사입력 2017.05.20 07:27:29 | 최종수정 2017.05.20 07:28:1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스페인 프로축구 라 리가의 그라나다가 최하위로 강등됐다.

그라나다는 19일(이하 현지시간) 가진 2016-17시즌 라 리가 38라운드에서 에스파뇰에게 1-2로 졌다.

경기 시작 3분 만에 실점하더니 5분 후에는 베조의 자책골로 무너졌다. 전반 22분 페레이라의 만회골이 터졌지만 추가골은 없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그라나다의 주전 골키퍼 오초아. 전 경기 골문을 지켰던 그는 82골을 허용했다. 그의 인생에 이렇게 많은 실점을 한 적이 있었을까. 사진=ⓒAFPBBNews = News1



이로써 그라나다는 4승 8무 26패로 20개 팀 중 최하위가 확정됐다. 1경기를 덜 치른 19위 오사수나(승점 22점)와는 승점 2점차.

2011-12시즌 승격된 그라나다는 6시즌 만에 강등됐다. 6시즌 동안 최고 성적이 15위일 정도로 매 시즌 잔류를 걱정해야 했다.

올 시즌은 더 심각했다. 4번 밖에 못 이겼다. 지난 3월 1일 알라베스전(2-1)이 가장 최근 승리다. 이후 13경기에서 1무 12패의 참담한 성적을 거뒀다.

이 기간 6득점 29실점으로 공-수 균형이 무너지면서 생존 가능성이 없었다. 동네북 신세였다.

그라나다는 올 시즌 총 30골을 넣었다. 득점 선두 메시(바르셀로나)가 기록한 35골보다 적다. ‘당당한’ 라 리가 최소 득점 1위다.

그나마 최다 실점(82골) 1위 타이틀은 피했다. 오사수나(89실점)가 7골을 더 허용했다. 20일 세비야전 결과에 따라 골 득실차(그라나다 -52/오사수나 -49) 순위가 뒤바뀔 수는 있다.

[rok1954@maekyung.com]

로버츠 "류현진 불펜 전환 가능성"
정유라 한국 송환 확정…덴마크 항소 포기
커쇼, 오승환 칭찬 "정말 지저분한 구위"
김희정, ‘여성미 풀풀’ 비키니 화보 공개
차우찬의 그녀 한혜진 화보…건강한 관능미 아찔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