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승리 필요한 피어밴드-소사, 후반기 첫 경기서 `맞대결`
기사입력 2017.07.17 15:26:3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한이정 기자] 한 달 넘게 승리 소식이 없는 외국인 투수 라이언 피어밴드(32)와 헨리 소사(32)가 맞대결을 펼친다.

18일부터 잠실구장에서 주중 3연전을 갖는 kt와 LG는 선발투수로 피어밴드와 소사를 예고했다. 피어밴드와 소사는 각각 7승7패 평균자책점 2.95, 6승6패 평균자책점 4.22를 기록하고 있는 팀의 에이스다.

그러나 피어밴드와 소사는 한 달 여간 승리투수가 되지 못했다. 피어밴드는 6월 3일 롯데전, 소사는 6월 11일 SK전 이후 승리 소식이 없다. 특히 피어밴드는 잘 던지고도 득점지원을 받지 못해 패전이 되기도 했다. 지난 11일 수원 삼성전에서도 6이닝 4피안타 2실점으로 호투했지만 팀이 만루 등 기회에서 점수를 뽑아내지 못해 승패를 가리지 못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라이언 피어밴드와 헨리 소사가 18일 잠실에서 맞대결을 펼친다. 사진=MK스포츠 DB

소사는 6월 들어 대량실점한 경기가 잦았다. 23일 고척 넥센전에서 6⅔이닝 10탈삼진 7실점으로 패전 투수가 됐고, 이후 30일 KIA와 만나 5⅔이닝 7실점, 7월 12일 잠실 SK전에선 4⅔이닝 5실점으로 무너졌다. 한 달 동안 승리 소식이 없는 두 외국인 투수는 이날 후반기 첫 경기에서 승수 사냥에 나선다.

고척에선 KIA와 넥센이 만난다. 5연승으로 전반기를 마무리한 KIA는 후반기 첫 대결에 헥터 노에시(30)를 내보낸다. 올 시즌 17경기 등판해 14승 평균자책점 3.16을 기록하고 있는 헥터는 선발 최다 연승 기록에 도전하고 있다. 이날 헥터가 승리를 거둔다면 시즌 개막 이후 선발 최다 연승 신기록을 세우게 된다. 넥센은 김성민(23)을 예고했다. 1승 1홀드 평균자책점 5.09를 기록 중인 김성민은 지난 2일 수원 kt전에서 데뷔 첫 선발승을 거둔 바 있다.

17일 인천 행복드림구장에서는 두산과 SK가 팀 간 9차전을 갖는다. 두산은 마이클 보우덴(31)을 내세워 3연승에 도전하고, SK는 스캇 다이아몬드(31)를 내보낸다. 청주구장에서는 NC 이재학(27)과 한화 윤규진(33)의 선발 맞대결이 펼쳐지며, 삼성과 롯데는 백정현(30), 브룩스 레일리(29)를 내보내 팀 간 10차전을 치른다.

[yijung@maekyung.com]

한국·일본 '치어리딩은 우리가 한 수 위!' [MK화보]
전소민·이광수, 화끈한 19금 연기..혹시?
KIA 나지완, 기상캐스터 양미희와 결혼
강인, "깊이 반성"…말뿐인 사과
'패셔니스타' 선미, 아찔한 시스루 선보여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