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소치 노메달 악몽 잊었다” 비장한 男쇼트트랙 대표팀의 각오
기사입력 2017.11.15 13:03:21 | 최종수정 2017.11.15 14:49:3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목동) 안준철 기자] “소치 때 못 딴 메달을 이번 평창에서 다 따겠다.”

남자들이 자존심 회복을 선언했다.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이 안방에서 열리는 월드컵 4차 대회와 평창동계올림픽을 벼르고 있다.

15일 목동실내빙상정에서 2017-18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4차 대회 미디어데이가 열렸다. 평창 올림픽을 앞두고 성공적인 세대교체를 이뤄가고 있는 남자대표팀과, 세계최강인 여자 대표팀이 이 자리에서 각오를 밝혔다.

이날 스포트라이트는 세계 최강자 자리를 지키고 있는 여자 대표팀에게 쏟아졌다. 그래서인지 여자 대표팀의 기자회견이 끝나고 시작된 남자 대표팀의 기자회견은 긴장된 분위기였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15일 오전 목동 아이스링크에서 진행된 쇼트트랙 4차 월드컵 미디어데이 및 훈련이 진행됐다. 서이라와 김도겸이 대회 공식 기자회견에 앞서 진행된 훈련에서 링크를 질주하고 있다. 사진(목동)=김재현 기자

김선태 대표팀 감독은 “평창 올림픽을 앞두고 열리는 마지막 월드컵이다. 1~3차 월드컵에서 찾은 부족한 점을 보완하고 다시 보완할 점을 찾는 대회가 될 것 같다. 많은 분들이 찾아와주실 거 같은데 쇼트트랙이 정말 재미있는 경기라는 걸 선수들이 보여드릴 거라 생각한다”며 각오를 밝혔다.

1차 대회에서 부상을 당했던 임효준(한체대)은 “많은 분들이 응원을 와주실 거 같다. 최선을 다해서 경기에 나간다면 좋은 성적이 따라오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부상을 당한 몸상태에 대해서는 “지금 100%는 아니다. 아직 통증이 조금 있다. 올림픽 출전권은 있지만 경험도 중요하고 1차 대회 밖에 나가지 않았기 때문에 이번 4차 대회는 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경기 감각을 익혀야 한다고 봐서 출전하기로 했다. 한국에서 열리는 월드컵이라 미리 분위기를 느껴보고 싶은 마음도 컸다”고 덧붙였다.

2017년 세계쇼트트랙선수권 종합 1위를 기록한 서이라(화성시청)도 “1, 2차 대회 보다 3, 4차 대회에서 올림픽에 맞게 컨디션을 올릴 수 있도록 준비했다. 준비한 만큼 보여드릴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비장한 각오의 마지막은 김선태 감독이 전했다. 김 감독은 “2014 소치동계올림픽에서 메달을 따지 못해 많이 걱정이 있는 걸 안다. 선수들은 그때 못 딴 메달까지 다 따겠다는 각오다. 1~3차 월드컵 성적이 좋아서 기대를 하고 있다. 다만 러시아도 올라올 거고 캐나다나 중국은 여전히 강하다. 올림픽에서 방심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jcan1231@maekyung.com]

개리, 득남 소식 깜짝 발표 “주니어 탄생”
강인, "깊이 반성"…말뿐인 사과
'패셔니스타' 선미, 아찔한 시스루 선보여
한일 치어리더 댄스 대결
윤아, 골반강조한 시스루에 하이힐까지...여신 몸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