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KB국민은행 광고:은행이 만든 첫번째 부동산 앱 Liiv On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시애틀, 디 고든 중견수로 활용 예정
기사입력 2017.12.08 07:14:35 | 최종수정 2017.12.08 07:29:5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로스앤젤레스) 김재호 특파원] 시애틀 매리너스는 새로 영입한 디 고든(29)을 중견수로 활용할 계획이다.

'디 애틀랜틱'의 켄 로젠탈은 8일(한국시간) 고든이 시애틀 매리너스로 이적한다고 전했다. 복수의 현지 매체도 앞다투어 그의 이적 소식을 전했다.

고든의 주 포지션은 내야수로 2루수에서 523경기, 유격수에서 163경기를 소화했다. 유격수보다는 2루에서 더 성공적이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시애틀은 디 고든을 중견수로 활용할 예정이다. 사진=ⓒAFPBBNews = News1

그러나 시애틀에는 현재 로빈슨 카노와 진 세구라가 자리잡고 있다. 2루와 유격수는 부족한 것이 없는 것.

그럼에도 고든을 데려온 것은 다른 뜻이 있어서다. '시리우스MX'의 짐 보우든은 구단 소식통을 인용, 매리너스가 고든을 중견수로 기용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고든에게 중견수 자리는 낯설지만, 그렇다고 완전히 처음은 아니다. 그는 지난 2013-14시즌 도미니카 윈터리그에서 중견수로 9경기를 소화했고 2014년 스프링캠프에서도 중견수를 잠깐 연습했다. 당시 다저스는 유격수로서 수비력이 떨어지는 그를 다른 포지션에 기용하기 위해 중견수와 2루수로 그를 기용했고, 시즌중에는 2루수로 활용했다. 고든이 리그 정상급 선수로 성장한 계기였다.

고든은 다저스(2011-2014)와 마이애미(2015-2017)에서 7시즌동안 711경기에 출전, 타율 0.293 출루율 0.329 장타율 0.367을 기록했다. 통산 278개의 도루를 기록했고, 2014, 2015, 2017시즌 리그 도루 1위를 기록했다. 올스타 2회 참가했으며, 2015년 골드글러브, 실버슬러거를 동시 수상했다. 2016년에는 금지 약물 복용이 적발돼 징계를 받았다.

2014년 12월 다저스에서 말린스로 트레이드된데 이어 두번째 트레이드를 경험하게 됐다. 지난 2016년 1월 말린스와 5년 5000만 달러 규모의 계약에 합의한 그는 2018년 1050만 달러, 2019년 1300만 달러, 2020년 1350만 달러의 연봉을 받으며 2021시즌 팀옵션 1400만 달러에 바이아웃은 100만 달러 남아있다. greatnemo@maekyung.com

배지현, 류현진 사로잡은 드레스 자태와 뒤태
MBC ‘뉴스데스크’ 앵커 교체, 배현진→김수지로..“당분간 임시체제”
고준희, 가슴 깊게 파인 원피스 완벽 소화
현아, 여전히 섹시한 핫팬츠 몸매
이하늬, 완벽한 몸매의 수영복 화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