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KB국민은행 광고:은행이 만든 첫번째 부동산 앱 Liiv On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결정임박 혹은 또 다른 심사? 日언론도 오타니 선택에 주목
기사입력 2017.12.08 08:28:10 | 최종수정 2017.12.08 13:42:0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황석조 기자] 미국 현지만큼이나 일본 언론들의 오타니 쇼헤이(23)를 향한 관심도 절정에 달하고 있다. 오타니의 결심이 임박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일본 언론들도 마지막 단계에 도달했음을 직감한 분위기다.

오타니의 미국진출 행선지가 곧 정해질 전망이다. 오타니는 자신이 택한 7개 팀과 면담을 다 마친 상황. LA 다저스와 LA 에인절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샌디에이고 파드레스, 시애틀 매리너스, 텍사스 레인저스, 시카고 컵스가 그 대상팀들이다. 시카고를 제외하면 전부 서부지구에 속했다는 공통점이 있다. 오타니가 선호한 조건과 맞는다.

'팬랙스포츠'의 메이저리그 전문 칼럼니스트 켄 로젠탈이 8일(한국시간) 소식통을 인용, 오타니가 다음주 초에는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전했는데 같은 날 일본 언론도 오타니 선택에 더 많은 이목을 쏟았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오타니(사진)의 최종거취에 대한 일본 언론들의 관심도 연일 뜨겁다. 사진=MK스포츠 DB

특히 스포츠호치는 오타니 영입 전이 서류면접, 면담에 이어 제 3단계에 진입했다고 설명하며 오타니가 신속하게 마음의 결정을 내릴 것인지 아니면 야구장 현지시찰 등 또 다른 심사에 임할 것인지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그 외 닛칸스포츠, 스포츠 닛폰 등 대다수 일본 언론들도 최종 후보팀들 동향, 후보별 계약금액 변화 등을 상세히 소개하며 과정이 종착점에 다가섰음을 시사했다.

[hhssjj27@maekyung.com]

배지현, 류현진 사로잡은 드레스 자태와 뒤태
MBC ‘뉴스데스크’ 앵커 교체, 배현진→김수지로..“당분간 임시체제”
고준희, 가슴 깊게 파인 원피스 완벽 소화
현아, 여전히 섹시한 핫팬츠 몸매
이하늬, 완벽한 몸매의 수영복 화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