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캠프 스케치] LG, 첫 평가전에서 닛폰햄에 승리
기사입력 2018.02.14 07:13:55 | 최종수정 2018.02.14 17:19:0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스코츠데일) 김재호 특파원] LG트윈스가 스프링캠프 첫 평가전에서 승리를 거뒀다.

LG는 14일(한국시간) 솔트리버필드에서 열린 일본프로야구 닛폰햄 파이터스와의 평가전에서 2-1로 이겼다.

LG는 선발로 나온 임지섭이 2이닝 1볼넷 1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한데 이어 손주영이 2이닝, 배재준, 이우찬, 최동환, 고우석이 1이닝씩 소화하며 실전 감각을 점검했다. 3회 손주영이 안타 3개를 허용하며 1실점했지만, 나머지는 실점없이 막았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김현수와 가르시아는 1회 득점을 합작했다. 사진= MK스포츠 DB

타선은 많은 득점은 아니었지만, 필요할 때 득점을 만들었다. 1회 3번 좌익수로 선발 출전한 김현수가 상대 선발 다마이 다이쇼를 상대로 우중간 가르는 2루타로 출루했고, 아도니스 가르시아가 안타로 불러들여 첫 득점을 냈다.

1-1로 맞선 5회초에는 1사 이후 강승호가 좌전 안타, 장준원이 볼넷으로 판을 깔았고 이형종이 좌전 안타로 2루 주자를 불러들이며 다시 한 점을 앞서갔다.

닛폰햄은 선발 다마이에 이어 우라노 히로시, 호리 미즈키가 2이닝씩 이어던졌고, 가기야 오헤이, 쿠몬 카츠히코, 하쿠무라 아키히로가 1이닝씩 맡았다. 고등학교 시절 3년간 111개 홈런을 때려 화제를 모으고 있는 '괴물 신인' 기요미야 고타로는 7회말 공격에서 대주자로 등장했다. 9회말에 다시 대타로 교체됐다. greatnemo@maekyung.com



이은혜 예술적 힙·허벅지…볼륨·골반도 완벽
미스코리아 톱7 오션월드 비키니 화보
월드컵 미녀 신새롬, 아찔한 E컵 비키니
이주연 파격 드레스…원조 얼짱의 아찔한 볼륨
트와이스 나연 ‘파격적인 망사 스타킹’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