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평창올림픽] 악플 시달린 킴부탱, 결국 SNS 비공개 전환
기사입력 2018.02.14 09:48:35 | 최종수정 2018.02.14 09:51:4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킴 부탱(캐나다)이 한국 네티즌의 욕설에 개인소셜네트워크(SNS)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킴 부탱은 지난 13일 치러진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아리아나 폰타나(이탈리아), 최민정(한국), 야라 판 케르크호프(네덜란드)에 이어 4번째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하지만 은메달이 예상된 최민정이 실격되면서 킴 부탱은 동메달을 땄다. 예상치 못한 메달 소식에 그는 기쁨에 겨워 펄쩍 뛰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킴 부탱(왼쪽)과 최민정(오른쪽)이 13일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경쟁하고 있다. 사진(강릉)=천정환 기자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 레이스 도중 최민정과 킴 부탱이 몸싸움을 벌였다. 킴 부탱이 팔로 최민정을 미는 동작이 중계카메라에 포착되기도 했다.

이에 일부 네티즌은 킴 부탱의 인스타그램에 비방 글을 올렸다. 각종 욕설, 성희롱 등 수위가 지나쳤다. 킴 부탱은 결국 인스타그램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한편, 국제빙상연맹(ISU)은 14일 새벽 최민정 실격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혔다. 최민정이 2위로 달리던 킴 부탱의 진행을 지연 및 방해해 실격 처리했다고 설명했다. rok1954@maekyung.com

유라 화끈한 시스루 수영복…아찔한 볼륨감
월드컵 미녀 신새롬, 아찔한 E컵 비키니
경리, 섹시 절정의 란제리…걸그룹 센터다운 관능미
이효리 볼륨감 넘치는 화보…육감적인 몸매
류효영 청순미 벗은 파격 의상…시선 집중 볼륨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