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헥터 산티아고, 마이너 계약으로 화이트삭스 컴백
기사입력 2018.02.15 06:12:20 | 최종수정 2018.02.15 10:10:5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美 글렌데일) 김재호 특파원] 좌완 투수 헥터 산티아고(30)가 친정으로 복귀한다.

릭 한 시카고 화이트삭스 단장은 15일(한국시간) '시카고 트리뷴'을 비롯한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산티아고와 마이너리그 계약에 합의했음을 알렸다.

산티아고는 2006년 드래프트에서 30라운드에 화이트삭스에 지명됐고, 2011시즌 메이저리그에 데뷔했다. 2013년 12월 화이트삭스가 LA에인절스,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진행한 삼각 트레이드를 통해 에인절스로 이적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헥터 산티아고가 화이트삭스로 돌아온다. 사진=ⓒAFPBBNews = News1

산티아고는 2015년 33경기에서 180 2/3이닝을 소화하며 올스타에 뽑히는 등 에인절스에서 전성기를 맞이했다. 2016년에는 에인절스와 미네소타 트윈스에서 33경기에 등판, 182이닝을 소화했지만, 평균자책점 4.70으로 조금 흔들렸다.

지난 시즌은 양적으로, 질적으로 기대에 못미쳤다. 허리와 어깨 부상으로 15경기에서 70 1/3이닝을 소화하는데 그쳤고, 4승 8패 평균자책점 5.63으로 부진했다.

리빌딩 중인 친정팀으로 복귀한 그는 선발 내지는 롱 릴리버 자리를 놓고 경쟁할 예정이다. 현재 화이트삭스는 40인 명단 내에 제임스 쉴즈, 루카스 지올리토, 레이날도 로페즈, 카슨 풀머, 카를로스 로돈, 미겔 곤잘레스, 딜런 코비 등의 선발 자원을 보유하고 있다. greatnemo@maekyung.com



프로야구 성폭행 혐의자는 박동원·조상우
박한별 란제리 화보…섹시함에 탄성이 절로
신수지 요가 화보…탄력 넘치는 육감적 몸매
설하윤 우윳빛 볼륨감…군인들 반한 관능적 몸매
유라 화끈한 시스루 수영복…아찔한 볼륨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