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6강 PO, ‘KCC-전자랜드’ ‘현대모비스-KGC’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프로농구 6강 PO, ‘KCC-전자랜드’ ‘현대모비스-KGC’
기사입력 2018.03.13 22:14:4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잠실) 안준철 기자] 막판까지 치열했던 2017-18 프로농구 정규리그 54경기가 모두 끝났다. 최종전까지 안개 속이었던 순위도 모두 확정됐다.

13일 2017-18 프로농구 6라운드 마지막 경기가 다섯 군데에서 일제히 열렸다.

이날 경기 전까지 정해진 순위는 원주DB의 정규리그 우승과 4위를 확정한 울산 현대모비스 뿐이었다. 서울 SK와 전주 KCC, 안양 KGC와 인천 전자랜드의 순위는 정해지지 않아, 4강 플레이오프 직행팀(2위)과 6강 대진은 오리무중이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SK가 13일 프로농구 정규리그 최종전에서 정규리그 2위를 확정했다. 사진=KBL 제공

우승팀인 DB는 지난 11일 정규리그 우승을 확정지으면서 일찌감치 플레이오프 진출 또한 확정했다. 13일 열린 경기에서는 벤치 멤버를 대거 기용하며 부산 KT에게 92-101로 패하면서 37승17패로 시즌을 마무리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35승18패로 동률을 이뤘던 서울 SK와 전주 KCC의 잠실 맞대결은 예상대로 뜨거웠다. 이기는 팀이 2위를 확정짓는 사실상 미리보는 플레이오프. 결국 막판까지 치열한 접전이 이어진 끝에 SK가 91-88로 KCC를 꺾고 2위를 확정, 4강 플레이오프에 직행했다. KCC는 자동으로 3위가 됐다.

5위와 6위의 순위는 경우의 수가 필요했다. KGC와 전자랜드 모두 28승25패로 동률을 기록하고 있었다. 각각 창원 LG와 현대모비스를 상대했다.

승률이 동률일 경우 승자승을 따지는 KBL 규정 상 KGC가 유리했다. 상대전적에서 KGC가 전자랜드에게 5승1패로 앞서고 있었기 때문. 두 팀 모두 패하거나 두 팀 모두 승리를 거둘 시에는 KGC가 5위, 전자랜드가 6위가 되는 시나리오였다. 만약 KGC가 LG에게 지고 전자랜드가 울산 현대모비스에게 패한다면 순위가 뒤집어질 수도 있었다.

그러나 이변은 없었다. KGC가 LG를 94-76으로 완파했고 전자랜드가 현대모비스에게 89-78로 대승을 거두면서 두 팀은 29승25패로 동률을 기록했다. 승자승 원칙에 따라 KGC가 5위, 전자랜드가 6위를 기록하면서 6강 대진이 완성됐다.

KBL 플레이오프는 오는 15일 미디어데이로 본격적인 시작을 알린다. 17일 울산에서 4위 현대모비스와 5위 KGC의 경기를 시작으로 18일 전주에서 KCC와 전자랜드가 맞붙는다. 6강 이후 4강 일정은 현대모비스와 KGC의 승자가 1위 DB와 붙고, KCC와 전자랜드의 승자가 2위 SK와 만난다.

jcan1231@maekyung.com

추성훈 부인 야노 시호, 힙업과 비율 감탄 절로
이미주, 감추지 못하는 독보적인 볼륨감
손나은-김사랑 신구여신의 몸매 대결
이주영, 연기파 배우의 파격적 뒤태
치어리더 최미진 ‘피트니스 입상자다운 섹시함’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