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대감↑…안정적 유격수 수비 장준원, LG는 반색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기대감↑…안정적 유격수 수비 장준원, LG는 반색
기사입력 2018.03.14 12:38:28 | 최종수정 2018.03.14 14:53:5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부산) 황석조 기자] 시즌 개막을 앞둔 LG 트윈스는 유격수 포지션이 최대변수로 꼽힌다. 확실히 검증된 선수가 없는 가운데 자리를 잡기 위한 영건들의 각축전이 펼쳐지는 중이다. 류중일 감독도 시범경기 동안 후보들을 면밀히 지켜볼 것이라 전했다.

13일 시범경기 첫날은 장준원이 시험무대에 올랐다. 롯데와의 경기 선발 유격수로 출전한 장준원은 타격에서는 아쉬웠다. 하지만 유격수의 핵심과제인 수비에 있어서는 성공적인 결과를 남겼다. 1회 첫 타구를 침착하게 처리하더니 갈수록 안정적인 모습을 자랑했다. 특히 6회에는 강승호와 함께 멋진병살을 합작하기도 했다. 아직 몸이 다 풀린 시기가 아니기에 타격은 기다려야 하지만 수비에서는 분명 잠재력을 뽐낸 것이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LG 유격수 장준원(왼쪽)이 13일 시범경기 첫 날 안정적인 수비를 뽐냈다. 사진(부산)=김영구 기자

14일 롯데와 두 번째 시범경기를 앞둔 류 감독도 흡족한 표정이었다. 류 감독은 “장준원이 첫 번째 타구를 잘 처리했다. 그러다보니 이후에도 자신감이 생긴 것 같더라”고 호평했다. 류 감독은 자신의 경험도 떠올렸다. 신인시절 시범경기에 나서 첫 타구를 매끄럽게 처리했을 때 자심감이 붙었다고. 장준원 역시 이처럼 좋은 결과가 생겼다며 앞으로를 기대할 법하다고 덧붙였다.

유지현 수석코치 역시 “쉬운 타구들이 아니었다. (장)준원이가 포구도 좋았지만 다음 동작을 편하고 여유 있게 하더라”며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hhssjj27@maekyung.com

추성훈 부인 야노 시호, 힙업과 비율 감탄 절로
이미주, 감추지 못하는 독보적인 볼륨감
손나은-김사랑 신구여신의 몸매 대결
이주영, 연기파 배우의 파격적 뒤태
치어리더 최미진 ‘피트니스 입상자다운 섹시함’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