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과제 한가득, 두 미래 윤성빈-임지섭의 선발 모의고사
기사입력 2018.03.14 16:07:30 | 최종수정 2018.03.14 16:34:3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부산) 황석조 기자] 첫 경기(13일)가 새 외인(듀브론트-윌슨)들의 경연장이었다면 두 번째 경기(14일)는 주목받는 신예투수간의 무대였다. 먼 미래는 물론 당장 이번 시즌부터 롯데와 LG의 선발진입 가능성을 엿보고 있는 윤성빈(20·롯데)과 임지섭(24·LG)이 모의고사를 치렀다.

14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와 LG의 시범경기. 4-2로 LG가 이겼다. 팽팽했던 승부의 초반 하이라이트는 단연 선발맞대결이었다. 비시즌과 캠프 기간 성장세를 보인 윤성빈과 임지섭은 각가 롯데와 LG의 유력한 선발 후보다. 부상으로 인한 공백(윤성빈), 군 복무 공백(임지섭) 속 두 선수가 팬들 앞에서 겨우내 다듬은 구위를 선보였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롯데 신인투수 윤성빈(사진)이 첫 등판서 호된신고식을 치렀다. 사진(부산)=김영구 기자

1회를 잘 넘긴 윤성빈은 2회 급격히 흔들렸다. LG 선두타자 가르시아에게 벼락 솔로포를 맞더니 이후 연속안타를 내줬다. 보크에 와일드피치까지. 호된 신고식이라는 표현이 딱 들어맞았다.

실투가 나오고 그러다보니 자세도 흔들리는 그야말로 신인 같은 내용이었다. 최고구속은 149km까지 찍혔지만 경기 전체를 운영하는 능력에 있어서는 부족함이 많았다.

롯데는 박세웅의 부상으로 개막 초반 선발로테이션이 한 자리 공백이다. 자연스럽게 윤성빈도 5선발 경쟁후보에서 그 이상을 맡아줘야 하는 위치까지 올랐다. 그런 측면에서 이날 등판은 결과보다도 내용에 있어서 다듬을 사항들을 다수 발견한 데 위안을 찾아야 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LG 임지섭(사진)은 제구불안이라는 숙제를 안게 됐다. 사진(부산)=김영구 기자

LG 임지섭은 2⅔이닝 동안 2피안타 3볼넷 2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3회말 채태인의 투수 앞 타구에 무릎을 맞아 즉각 교체됐다.

임지섭 역시 기대와 과제를 동시에 남겼다. 높아진 기대치만큼 신중한 투구를 펼쳤으나 4사구를 4개나 허용하는 등 전체적으로 제구가 흔들렸다. 밀어내기 볼넷득점이라는 가장 좋지 않은 장면도 나왔다. 선발경쟁이 바늘구멍인 팀 사정상 로테이션 진입을 낙관하기에는 힘든 구위다. hhssjj27@maekyung.com



미스코리아 톱7 오션월드 비키니 화보
월드컵 미녀 신새롬, 아찔한 E컵 비키니
트와이스 나연 ‘파격적인 망사 스타킹’
‘레깅스 여신’ 손나은, 섹시 절정 예술 몸매
문가비, 시선 싹쓸이하는 레깅스 몸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