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욕설로 퇴장 당한 이용규에 엄중 경고…추가 징계 없다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KBO, 욕설로 퇴장 당한 이용규에 엄중 경고…추가 징계 없다
기사입력 2018.04.16 16:00:36 | 최종수정 2018.04.16 16:21: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한이정 기자] 한국야구위원회(KBO)가 이용규(한화)에게 엄중 경고를 내렸다.

KBO는 16일 "지난 13일 대전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경기에서 욕설로 퇴장 당한 한화 이용규에게 KBO리그 규정 벌칙내규 3항에 의거해 엄중 경고했다"고 밝혔다.

이날 경기에서 이용규는 구심의 삼진 판정에 어필하는 과정에서 욕설을 해 퇴장 당했다.

KBO는 "향후 이 같은 일이 재발할 경우 리그규정 벌칙내규에 의거해 더욱 강력히 제재할 방침이다"고 전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용규. 사진=김재현 기자



yijung@maekyung.com



추성훈 부인 야노 시호, 힙업과 비율 감탄 절로
이미주, 감추지 못하는 독보적인 볼륨감
손나은-김사랑 신구여신의 몸매 대결
이주영, 연기파 배우의 파격적 뒤태
치어리더 최미진 ‘피트니스 입상자다운 섹시함’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