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 중의 별’ 버튼 “첫 시즌인데 영광, 꿈이 현실 돼”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별 중의 별’ 버튼 “첫 시즌인데 영광, 꿈이 현실 돼”
기사입력 2018.01.14 19:17:30 | 최종수정 2018.01.14 19:33:3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잠실학생) 황석조 기자] ‘별 중의 별’이 된 디온테 버튼(DB)은 여유와 익살이 가득했다.

버트은 14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올스타전에서 덩크왕에 이어 MVP까지 차지했다. 덩크 컨테스트서 단연 돋보이는 화려한 묘기덩크를 펼친 버튼은 승패가 중요하지 않은 경기임에도 정규시즌처럼 활발하고 적극적임 움직임을 선보며 팬들의 많은 박수를 받았다.

버튼은 경기 후 “꿈이 현실이 됐다. KBL리그 첫 시즌인데 MVP를 받아 영광스럽다. MVP를 받기 위해서가 아니라 팀 승리를 위해 열심히 한 게 좋은 결과로 나왔다”고 소감을 밝혔다. 버튼은 트리플더블에도 어시스트가 두 개 모자란 엄청난 활약. 관련 질문이 나오자 “두경민이 패스를 줬는데 몇 개 (골을)놓쳤다”며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버튼(사진)이 2017-18 프로농구 올스타전 별 중의 별 MVP를 차지했다. 사진(잠실학생)=천정환 기자

버튼은 이날 덩크왕 및 MVP로 적지 않은 상금을 수령하게 됐다. 어떻게 쓰고 싶은지 질문이 나오자 “투자를 하고 싶다”는 의외의 답변이 나오기도. 최근 사회적 열풍을 불러모으고 있는 비트코인 투자인지 확인하자 경험이 있다며 “비트코인으로 50 달러 정도 벌었는데 조마조마해서 바로 뺐다”고 재치 있게 답변을 대신하기도 했다.

hhssjj27@maekyung.com

추성훈 부인 야노 시호, 힙업과 비율 감탄 절로
이미주, 감추지 못하는 독보적인 볼륨감
손나은-김사랑 신구여신의 몸매 대결
이주영, 연기파 배우의 파격적 뒤태
치어리더 최미진 ‘피트니스 입상자다운 섹시함’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