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욱 감독 “투수 교체 타이밍, 내가 냉정하지 못했다”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김진욱 감독 “투수 교체 타이밍, 내가 냉정하지 못했다”
기사입력 2018.05.17 17:38:48 | 최종수정 2018.05.17 17:56:2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대전) 이상철 기자] “좀 더 냉정해야 했다.” 17일 김진욱 kt 감독이 씁쓸히 내뱉은 한마디였다.

kt는 16일 대전 한화전에서 4-0의 리드를 못 지키며 4-5 역전패를 했다. 선발투수 주권이 4회까지 1피안타로 호투를 펼쳤으나 5회 들어 제구가 흔들렸다.

주권은 4-2의 6회 볼넷 2개를 내준 뒤 강판했다. 뒤이어 마운드에 오른 심재민이 이성열에게 역전 3점 홈런을 맞으면서 승부가 뒤집혔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kt 위즈의 김진욱 감독. 사진=김재현 기자



김 감독은 “주권의 공 움직임이 상당히 좋았으나 5회부터 공이 높았다”라며 “6회 시작과 함께 바로 교체해야 했다”라고 아쉬워했다.

이어 그는 “1이닝만 더 막으면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할 수 있었다. 이를 고려했다. 내가 좀 더 냉정해야 했다”라고 말했다.

한편, kt는 17일 대전 한화전에 더스틴 니퍼트를 선발투수로 내세운다. 김 감독은 “점점 니퍼트의 구위가 좋아지고 있다. (kt의 수비력이 두산보다 약하다고 하나)상황에 맞춰 플레이를 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김 감독은 이날 경기 후 니퍼트와 면담을 가질 계획이다. rok1954@maekyung.com



中 “한국이 축구 아시안컵 우승 1순위”
프로야구연합팀, 日 직장인 팀에 또 패배
바르셀로나, 손흥민 파괴력 경계…현지 보도
허지웅 소속사 “암 진단 사실…항암치료 중”
아오이 소라 “임신 5개월…좋은 엄마될 것”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