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반 진땀 흘린 로저스가 만들어낸 반전의 결과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초반 진땀 흘린 로저스가 만들어낸 반전의 결과
기사입력 2018.05.17 21:04:59 | 최종수정 2018.05.18 07:00:5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고척) 황석조 기자] 스코어는 0-1이었지만 초반만 한정했을 때 로저스의 이날 경기 결과를 속단하기는 어려웠다. 부정적인 부분이 더 많았다. 17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KIA전에 선발로 등판한 로저스는 하지만 다른 결과를 만들어냈다.

1회를 깔끔하게 막아낸 로저스지만 2회는 진땀을 흘렸다. 선두타자 최형우에게 벼락 홈런포를 허용한데 이어 후속타자 김주찬에게도 안타를 내줬다. 더 큰 문제는 그 이후. 포수 박동원과 호흡이 맞지 않았는지 로저스는 이후 연거푸 폭투와 포일을 기록했다. 로저스와 박동원, 두 선수의 표정에도 당혹감이 엿보였다. 3회도 마찬가지. 폭투가 한 번 더 나오는 등 삐걱됨이 이어졌다. 다만 실점은 최소화했다. 어려움에도 위기를 잘 모면한 것이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넥센 선발투수 로저스(사진)가 17일 KIA전에 등판해 7이닝 2실점 호투를 펼쳤다. 사진(고척)=김재현 기자

로저스는 4회에도 나지완에게 솔로포를 허용했다. 그러나 위기는 거기까지였다. 초반 페이스가 좋지 못했지만 이후 로저스는 침착하고 안정적으로 변했다. 5회에서 7회까지 연속 삼자범퇴. 그 사이 타선이 힘을 내며 역전에 달아나는 점수까지 뽑아냈다. 폭투와 포일을 함께 경험한 박동원이 5회말 홈런을 기록하자 로저스는 더욱 기뻐하기도 했다.

7회까지 던진 로저스는 4피안타(1피홈런) 2볼넷 5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최고구속은 150km까지 찍혔으며 그 외 커브와 슬라이더도 섞어 던졌다. 로저스 호투 외 타선까지 폭발한 넥센은 KIA에 8-2로 승리했다.

hhssjj27@maekyung.com

中 “한국이 축구 아시안컵 우승 1순위” 예상
KBO 연합팀, 日 직장인 팀에 또 패배 ‘1무 3패’
바르셀로나, 손흥민 파괴력 경계…현지 보도
허지웅 소속사 “암 진단 사실…항암치료 중”
아오이 소라 “임신 5개월…좋은 엄마될 것”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