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현장인터뷰] 로저스 “어려웠던 초반? 흔들리지 않고 더 집중”
기사입력 2018.05.17 21:30:14 | 최종수정 2018.05.17 21:40:1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고척) 황석조 기자] 시즌 4승째를 수확한 넥센 히어로즈 에스밀 로저스. 초반 어려움이 있었으나 견디고 극복했다.

로저스는 17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KIA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4피안타(1피홈런) 2볼넷 5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최고구속은 150km까지 찍혔으며 그 외 커브와 슬라이더도 섞어 던졌다. 로저스 호투 외 타선까지 폭발한 넥센은 KIA에 8-2로 승리했다.

로저스는 1회를 깔끔하게 막아냈지만 2회가 되자 연거푸 폭투와 포일을 기록하며 위기를 맞이했다. 실점을 최소화하긴 했으나 초반에 불과했기에 우려가 되기 충분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로저스(사진)가 17일 고척 KIA전서 7이닝 2실점을 기록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사진(고척)=김재현 기자

하지만 로저스는 4회 나지완에게 홈런을 허용한 것 외에 크게 흔들리지 않았고 이후 7회까지 안정적 투구로 마운드를 이끌었다. 팀 타선까지 폭발하며 로저스로서는 경기가 거듭될수록 여유 있는 경기가 펼칠 수 있었다.

로저스는 박동원이 5회 홈런포를 쏘아올리자 함께 뛸뜻이 기뻐했다. 초반 폭투와 포일로 함께 고민했을 두 선수는 그래서인지 기쁨이 더했다. “최선을 다해 던지다보니 그런 결과(폭투와 포일)가 나온 것 같다. 크게 신경쓰지 않고 다음 피칭에 더 집중했다”고 당시를 떠올린 로저스는 “프로가 그런 부분에 흔들리면 안 된다. 박(동원)도 최대한 막으려 노력했지만...그런 일은 경기에서 충분히 일어날 수 있다”고 담담한 반응을 내비쳤다.

다만 로저스는 “초반 흔들린 부분은 있었다. 이에 대해 나이트 (투수)코치와 상의했고 팔을 좀 내리도록 수정했다”며 기술적인 변화 또한 있었음을 전했다.

hhssjj27@maekyung.com

이효리 볼륨감 넘치는 화보…육감적인 몸매
류효영 청순미 벗은 파격 의상…시선 집중 볼륨감
한혜진 역대급 화보? 관능적 S라인 극치
클라라 파격적 中 화보…아찔함 업그레이드
고준희 란제리 화보 ‘매혹적인 볼륨 몸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