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kt 금민철, 두산전 3⅔이닝 7실점 조기 강판
기사입력 2018.06.14 20:04:15 | 최종수정 2018.06.14 20:10:1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잠실) 한이정 기자] kt 위즈 선발 금민철(32)이 조기 강판 당했다.

금민철은 14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했지만 4이닝을 마치지 못한 채 마운드에서 내려갔다.

2회말 7실점을 기록한 게 타격이 컸다. 1회말 2사 1루에서 김재환을 범타로 잘 처리하며 이닝을 마친 금민철은 2회말부터 급격하게 흔들렸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금민철이 14일 잠실 두산전에 선발 등판했지만 4이닝을 채우지 못하고 조기 강판 당했다. 사진(잠실)=김영구 기자

1사에서 오재원 김재호 오재일에게 세 타자 연속 볼넷을 던지며 만루 위기를 자초했다. 후속타자 정진호의 땅볼성 타구가 금민철의 글러브를 맞고 튕겨나가며 병살 처리를 하지 못 한 것도 대량 실점으로 이어졌다.

3회말 영점이 잡힌 듯 삼자범퇴로 이닝을 마무리 지었으나, 4회말 2사에서 최주환을 상대로 볼카운트 3B1S를 기록. 결국 kt는 투수교체를 단행했다.

이날 금민철의 기록은 3⅔이닝 5피안타 1피홈런 3볼넷 3탈삼진 7실점. 투구수는 80개.

마운드에는 윤근영이 등판했다. kt는 5회초 4-7로 뒤지고 있다.

yijung@maekyung.com

미스코리아 톱7 오션월드 비키니 화보
월드컵 미녀 신새롬, 아찔한 E컵 비키니
이주연 파격 드레스…원조 얼짱의 아찔한 볼륨
트와이스 나연 ‘파격적인 망사 스타킹’
‘레깅스 여신’ 손나은, 섹시 절정 예술 몸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