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조현우, 116일 만에 무실점…대구는 탈꼴찌 성공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K리그] 조현우, 116일 만에 무실점…대구는 탈꼴찌 성공
기사입력 2018.07.11 22:47:45 | 최종수정 2018.07.12 09:16:4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대구 FC가 ‘월드컵 스타’ 골키퍼 조현우의 선방에 힘입어 꼴찌를 탈출했다.

조현우는 11일 상주시민운동장에서 열린 K리그1 16라운드 상주 상무와의 원정경기에 무실점 방어를 펼쳤다.

대구는 후반 48분 얻은 코너킥에서 홍정운이 헤더 결승골을 터뜨려 상주를 1-0으로 이겼다. 4월 15일 강원 FC전(2-1) 이후 9경기 만에 거둔 승리였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대구 FC의 꼴찌 탈출을 이끈 조현우.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대구는 승점 11을 기록, 강원과 3-3으로 비긴 인천 유나이티드(승점 10)를 제치고 11위로 도약했다. 인천은 7일 전북 현대전에 이어 강원전에서도 뒷심 부족으로 다 잡은 승리를 놓쳤다.

대구는 28실점으로 인천(32실점)에 이어 최다 실점 2위다. 무실점은 3월 17일 인천전 이후 처음이다. 즉, 조현우의 시즌 두 번째 무실점 경기였다.

한편, 선두 전북은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 주전 오른쪽 수비수로 활약한 이용의 2도움으로 울산 현대를 2-0으로 꺾었다. 이재성(후반 18분)과 이동국(후반 32분)이 나란히 골 맛을 봤다. 이동국은 통산 209호 득점이다.

승점 38을 기록한 전북은 2위와 승점 차를 10으로 벌렸다. 전남 드래곤즈를 2-0을 제압한 수원 삼성은 제주 유나이티드와 같은 승점 28을 기록했으나 다득점에서 앞서 2위를 탈환했다.

포항 스틸러스는 FC 서울에 0-3으로 크게 졌다. 최근 9경기에서 1승(3무 5패)에 그치며 9위까지 추락했다. rok1954@maekyung.com

구구단 세정 ‘군살 없는 몸매’…시선 집중
구구단 미나 ‘섹시한 어깨춤’
채연 ‘섹시 디바 컴백’…한·중·일 석권한 매력
김성희 아찔한 볼륨감…세계적 모델의 관능미
모델 이현이 ‘반전 섹시백’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