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선수협 “한미선수협정 개정 환영”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프로야구 선수협 “한미선수협정 개정 환영”
기사입력 2018.07.12 15:36:4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황석조 기자]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이하 "선수협", 사무총장 김선웅)는 12일 발표된 한미선수협정서의 개정내용이 그동안 선수협에서 주장한 방향과 같이 선수의 선택권과 계약조건을 강화하는 내용으로 개정되었다고 평가하며 이번 개정을 환영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선수협은 “이전 포스팅제도에 의하면 이적료의 최고가입찰제도로 메이저리그 한 구단에게만 독점협상권을 부여한 후 선수계약을 진행하기 때문에 선수는 구단선택권이 철저하게 배제된 채 선수계약협상을 해야 하는 불리한 위치에 놓였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프로야구선수협회

이번 개정으로 선수들이 이적료에 얽매이지 않고 성공가능성이 높은 구단을 선택할 수 있게 됐다”며 “메이저리그 구단의 계약규모는 어느 정도 정해져 있는데 이적료 최고가 입찰제도로 인해 선수에게 돌아갈 계약금이 구단에게 상당히 많이 이전됐다. 이번 개정의 이적료 기준이 된 전체 계약규모의 20%(최저 15%)에 비해 류현진(LA다저스)의 경우 전체 계약규모의 41%, 박병호 선수 51%의 이적료 비율은 우리 구단들이 이적료를 상당히 많이 가져갔음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선수협은 “이번 한미선수협정서 개정과 함께 KBO와 구단들은 선수에게 매우 불공정한 야구규약을 신속히 개정해야 한다. 장기 FA취득기간, 보상제도를 비롯해 해외진출 후 KBO리그 복귀 시 4시즌을 더 뛰어야 FA가 될 수 있다는 규약은 개선되어야 한다”며 “특히 구단들이 선수 계약규모에 비해 이적료를 상당히 받았으면서도 선수 복귀 시 4시즌이라는 보류권을 더 행사하는 것은 매우 큰 불공정 행위다. 선수협은 KBO와 구단들에게 이러한 불공정 규약을 하루 빨리 개선할 것을 촉구한다”고 또 다른 개정이 필요하다고 힘주어 말했다.

hhssjj27@maekyung.com

마닷, 살던 집 처분 후 잠적 "밤에 짐 옮겨"
이승우 伊 유력지 평점 최저 2위…“효과성 결여”
양의지 NC행 예언 게시물…정말 오너였나?
한혜진♥전현무 “결별설 사실 아냐” 부인
'할리퀸' 김용의 "내년에는, 여장 물려줘야“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