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중일 감독 “가르시아, 12일도 대타 대기…후반기 4번도 김현수”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류중일 감독 “가르시아, 12일도 대타 대기…후반기 4번도 김현수”
기사입력 2018.07.12 16:33:3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잠실) 황석조 기자] LG 트윈스 외인타자 아도니스 가르시아가 12일도 대타로 대기한다.

12일 잠실구장서 SK 와이번스와 정규시즌 마지막 경기를 치르는 LG. 류중일 감독은 경기 전 “가르시아가 오늘(12일)도 대타로 대기한다”고 밝힌 뒤 투입 후 수비포지션 등에 대해서는 상황에 따라 달라질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지난 4월17일 햄스트링 부상을 입은 뒤 장기 재활의 시간을 보낸 가르시아는 최근 준비를 마친 뒤 11일 SK전서 85일 만에 복귀를 알렸다. 대타로 타석에 선 가르시아는 김광현을 상대로 안타를 때려내며 강한 인상을 남겼다. 잘 맞은 타구는 아니었지만 스스로와 팀에게 좋은 결과를 안기기 충분했던 한 방이 됐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복귀한 외인타자 LG 가르시아(사진)가 12일 경기에도 대타로 대기한다. 사진=김영구 기자

가르시아는 본격적으로 가세할 후반기 때 주로 3루수로 출전할 전망이다. 다만 부상 전과는 달리 4번 타순에 나설 가능성은 떨어진다. 류 감독은 “가르시아가 와도 (김)현수가 4번을 맡을 계획”라고 전했다.

다만, 4번만 아니지 3번 등 다양한 자리를 전부 고려하고 있으며 또한 경기를 거듭하며 변화할 요소가 크다고도 덧붙였다. 류 감독은 후반기 첫 3연전을 시작으로 몇 차례 타순 조정이 불가피 할 것임을 시사했다.

hhssjj27@maekyung.com

마닷, 살던 집 처분 후 잠적 "밤에 짐 옮겨"
이승우 伊 유력지 평점 최저 2위…“효과성 결여”
양의지 NC행 예언 게시물…정말 오너였나?
한혜진♥전현무 “결별설 사실 아냐” 부인
'할리퀸' 김용의 "내년에는, 여장 물려줘야“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