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차우찬의 만족스럽지 못한 전반기 시작과 마무리
기사입력 2018.07.12 22:05:21 | 최종수정 2018.07.12 22:20:1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잠실) 황석조 기자] LG 트윈스가 전반기 마지막 경기를 다소 아쉽게 마쳤다. 무엇보다 선발투수 차우찬의 난조가 신경 쓰일 법했다. LG는 12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SK와 경기에서 4-7로 패했다. 이로써 전반기를 4위로 마친 LG는 3위 SK와 격차를 좁히는데 실패했다.

LG로서 아쉬운 경기력이었는데 마운드 위 선발투수 차우찬의 구위가 패배로 직결됐다. 차우찬은 1회부터 제구에 어려움을 겪으며 수차례 흔들렸고 이는 선취점, 추가실점으로 연결됐다. 특히 3회초에는 볼넷과 몸에 맞는 공, 폭투가 이어지며 상대 타선에 쉽게 기회를 제공했다. 대량실점까지 내주진 않았으나 경기 초반 주도권을 넘겨주고 말았다.

차우찬이 고전하는 사이 LG 타선이 도움을 줬다. 역시 상대투수 박종훈이 제구난조로 흔들릴 때 동점을 만들었다. 박종훈은 조기강판을 피하지 못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LG 차우찬(사진)이 아쉬운 전반기 마지막 등판을 치렀다. 사진(잠실)=김영구 기자

하지만 동점이 된 직후인 5회초, 차우찬이 다시 분위기를 차갑게 만드는 솔로포를 김동엽에게 맞고 말았다. 다시 리드를 뺏긴 LG. 6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차우찬은 선두타자 최항을 10구까지 가는 긴 승부 끝에 아웃시켰지만 이어 김성현에게 안타, 나주환에게 볼넷을 내주며 다시 위기에 몰렸다. 차우찬은 김강민에게 2타점 적시타를 허용하며 무너졌다. 한동민에게 추가안타를 허용한 뒤 신정락과 교체됐다.

힘겨운 승부였다. 에이스 위상은 온데 간데 사라졌을 정도로 진땀 흘린 피칭만 이어졌다. 차우찬은 지난 6일 광주 KIA전서 4이닝 11피안타 4볼넷 9실점하며 크게 무너졌는데 흐름을 끊어내지 못했다.

올 시즌을 마친 차우찬은 시즌 전 팔꿈치 통증으로 출발이 만족스럽지 못했다. 그럼에도 스스로는 5월말을 회복시점을 꼽았고 그 시기가 다가오자 회복세를 보이기도 했다. 다만 이후 피칭에서 부침이 적지 않은데 이날 결과 또한 그랬다. 토종에이스라는 역할을 갖고 있지만 만족스럽지 못하게 전반기를 마감했다.

hhssjj27@maekyung.com

미스코리아 톱7 오션월드 비키니 화보
월드컵 미녀 신새롬, 아찔한 E컵 비키니
트와이스 나연 ‘파격적인 망사 스타킹’
‘레깅스 여신’ 손나은, 섹시 절정 예술 몸매
문가비, 시선 싹쓸이하는 레깅스 몸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