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전반기 결산] 길었던 전반기, KBO리그를 떠들썩하게 했던 사건·사고
기사입력 2018.07.13 07:00:03 | 최종수정 2018.07.13 09:39:0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한이정 기자] 3월 24일부터 시작한 2018시즌 KBO리그 전반기는 110일 동안 진행됐다. 3개월하고도 보름 이상 진행된 기간 동안 KBO리그를 떠들썩하게 만든 사건 사고는 많고도 많았다.

롯데 자이언츠 4번 타자 이대호가 퇴근길에 치킨을 맞는 일이 벌어졌다. 3월 31일 사직 NC전에서 롯데는 5-10으로 역전패 당하며 7연패 수렁에 빠졌다. 경기 후 퇴근하던 이대호를 향해 한 팬이 치킨박스를 던졌다. 이대호는 치킨이 날아든 쪽을 한 번 바라봤지만, 무덤덤하게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이는 그 자리에 있던 한 팬이 커뮤니티에 영상을 올려 빠르게 퍼졌고, ‘삐뚤어진 팬심’이라며 거센 비난을 받았다.

1982년 프로야구 시작 이래 처음으로 ‘미세먼지’로 경기가 취소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지난 4월 6일 열릴 예정이었던 수도권 경기, 잠실 수원 인천 경기가 미세먼지로 인해 열리지 않았다. 처음으로 취소된 구장은 NC-두산 경기가 열릴 예정이었던 잠실. 당시 김용희 경기감독관은 미세먼지 농도가 377㎍/㎥로 경보 기준치를 넘어섰다며 오후 5시 35분 취소 결정을 내렸고 수원, 인천 경기가 연달아 취소됐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지난 4월 6일 잠실 NC-두산전이 미세먼지로 인해 취소됐다. 사진=김재현 기자

5월 1일부터 떠들썩하던 야구장이 조용해졌다. KBO리그에서 응원가로 사용되던 곡들의 일부 원작자가 구단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자, KBO와 10개 구단은 응원가 사용을 잠정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단순 음원 사용이 아닌, 개사 또는 원곡의 일부를 사용하는 음원 편집으로 인해 원작자가 인격 침해를 당할 수 있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일부 원작자의 소송 제기에 KBO는 사용을 잠정 중단하고 법적으로 함께 방안을 찾아나가겠다고 발표했다.

KBO리그를 충격에 빠뜨린 사건도 터졌다. 히어로즈 구단이 지난해 NC, kt와 진행한 2건의 트레이드에서 총 6억원의 뒷돈을 받은 사실이 드러나자, KBO는 진상조사를 위한 특별조사위원회를 꾸렸다. 이 과정에서 SK를 제외한 8개 구단이 히어로즈와의 트레이드 중 신고하지 않거나 발표와는 다른 계약이 있었다고 자진 신고했다. 히어로즈가 뒷돈으로 챙긴 금액은 131억5000만원에 달했다. 이에 KBO는 이장석 히어로즈 전 대표이사에게 무기실격 징계를 내림과 동시에 히어로즈 구단에 5000만원, 관련된 8개 구단에는 2000만원 제재금을 부과했다.

히어로즈 구단이 또 구설수에 올랐다. 지난 5월 23일 주전 포수 박동원과 마무리투수 조상우가 성폭행 혐의를 받게 된 것. 인천 남동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새벽 박동원과 조상우는 인천의 한 호텔에서 술에 취한 여성을 성폭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조사를 받았다. 넥센은 적극 협조하겠다는 의사로 둘을 즉시 엔트리에서 제외했다. 현재 박동원과 조상우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혐의로 불구속 송치된 상태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NC는 6월 3일 김경문 감독 사퇴 소식을 전하며 유영준 감독 대행으로 남은 시즌을 치르겠다고 발표했다. 사진=MK스포츠 DB

NC는 시즌 도중 사령탑을 교체했다. NC는 지난 6월 3일 마산 삼성전을 마치고 “김경문 감독 이후 유영준 단장을 감독 대행으로 정해 남은 시즌을 치른다”고 밝혔다. NC는 김경문 전 감독 지휘 하에 2013시즌부터 1군 무대에 합류했다. 베테랑 감독의 지도력은 빛을 발했다. 2014시즌서부터 4시즌 연속 가을야구에 진출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번 시즌 성적 부진을 털어내지 못 했다. 김 전 감독이 일선에서 물러날 당시 NC는 20승 39패 승률 0.339 리그 최하위였다.

칭찬을 받아 마땅한 일도 있었다. 두산 베어스 영건 투수 이영하가 승부조작 제의를 받았으나 단호하게 거절했다. 두산은 “이영하가 승부조작 제의를 받고 곧장 구단에 알렸다”고 6월 7일 밝혔다. 이후 두산은 KBO에 신고했으며, 제보를 접수한 KBO는 관할 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했다. 이영하의 단호한 선택은 많은 야구팬들에게 박수를 받았다.

yijung@maekyung.com

미스코리아 톱7 오션월드 비키니 화보
월드컵 미녀 신새롬, 아찔한 E컵 비키니
트와이스 나연 ‘파격적인 망사 스타킹’
‘레깅스 여신’ 손나은, 섹시 절정 예술 몸매
문가비, 시선 싹쓸이하는 레깅스 몸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