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강 벼랑 끝’ 롯데, 조원우 감독이 선수단에 전한 메시지는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5강 벼랑 끝’ 롯데, 조원우 감독이 선수단에 전한 메시지는
기사입력 2018.10.11 17:37:45 | 최종수정 2018.10.11 17:42:2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광주) 황석조 기자] 하루 아침에 분위기가 바뀌고 말았다. 지난 9일 극적인 승리로 가을야구 가능성을 높인 롯데 자이언츠. 분위기는 10일 kt와의 더블헤더를 모두 패하며 차갑게 식었다. 어느새 궁지에 몰렸다. 11일부터 광주에서 KIA와 3연전을 펼치는데 단 한 번만 패해도 5강 경쟁에서 탈락한다.

경기 전 조원우 감독 역시 사뭇 진지했다. “여기까지 왔다”며 말문을 연 그는 “오늘지면 탈락한다. 마지막이라 생각하고 경기에 임하겠다”며 비장함 속 의지를 다졌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조원우(사진) 롯데 자이언츠 감독이 벼랑 끝 상황서 각오를 전했다. 사진=김재현 기자

역시 전날 경기가 아쉬울 수밖에 없었다. 앞서 9일 KIA와 연장 혈투 영향이 컸다. 조 감독은 “아무래도 선수들 몸이 무거웠다”며 “불방망이를 펼치던 선수들인데 힘들어하는 것이 보였다”고 돌아봤다.

다만 지나간 결과는 어쩔 수 없는 상황. 조 감독은 “부담 가진다고 되는 게 아니다. 편하게 하자”는 메시지를 주장 이대호를 통해 전했음을 밝혔다.

한편 조 감독은 이날 선발로 나서는 노경은에 대해 “경은이가 최근 좋은 투구를 했다. 최대한 길게 (이닝을) 끌어주면 좋겠다”고 기대했다.

hhssjj27@maekyung.com

이은혜 예술적 힙·허벅지…볼륨·골반도 완벽
미스코리아 톱7 오션월드 비키니 화보
월드컵 미녀 신새롬, 아찔한 E컵 비키니
이주연 파격 드레스…원조 얼짱의 아찔한 볼륨
트와이스 나연 ‘파격적인 망사 스타킹’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