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살린 노경은…가장 중요한 순간, 가장 값진 역할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롯데 살린 노경은…가장 중요한 순간, 가장 값진 역할
기사입력 2018.10.11 21:08:4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광주) 황석조 기자] 말 그대로 팀을 살렸다. 1패라도 더하면 5강 경쟁서 탈락하는 팀 상황서 중책을 맡은 노경은(34·롯데)은 베테랑다웠다. 11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리는 KIA전에 등판한 그는 6이닝 동안 3피안타 1볼넷 무실점 역투로 팀의 4-0 승리를 이끌었다. 노경은의 호투 속 롯데는 가을야구 희망을 하루, 더 이어갈 수 있게 됐다.

노경은이 마운드를 버텨줬다. 어느 때보다 쉽지 않은 순간에서 등판했지만 침착했고 배짱 있었다. 1회부터 깔끔하게 세 타자를 범타로 잡고 시작하더니 2회 이후에도 빠르고 정확한 템포로 경기를 이끌었다. 이날 노경은은 단 3피안타 1볼넷, 4출루만 허용했는데 연타는 물론 후속타도 없었다. 투구 수까지 확실히 조절하는데 성공하며 팀 마운드 중심을 잡았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노경은(사진)이 11일 광주 KIA전서 팀을 살리는 6이닝 무실점 역투를 펼쳤다. 사진=MK스포츠 DB

이러한 호투 속 노경은은 집중력을 더할 수밖에 없었다. 팀 타선이 3회초 1점을 얻어내는데 그쳤기 때문. 패배는 곧 탈락이기에 노경은 스스로 집중하며 실점을 하지 말아야 했는데 노경은은 힘을 6회까지 이어갔다.

노경은이 마운드에서 내려간 뒤 롯데는 구원 등판한 오현택이 깔끔하게 1이닝을 실점 없이 막았다. 8회와 9회 역시 흔들림 없었다. 타선도 7회 찬스를 놓치며 아쉬움을 삼켰으나 8회초 기어코 추가점을 내며 승리의 쐐기를 박았다.

베테랑의 투혼이 만든 값진 승리. 노경은이 중요한 순간, 가장 값진 활약을 펼쳤다.

hhssjj27@maekyung.com

이은혜 예술적 힙·허벅지…볼륨·골반도 완벽
미스코리아 톱7 오션월드 비키니 화보
월드컵 미녀 신새롬, 아찔한 E컵 비키니
이주연 파격 드레스…원조 얼짱의 아찔한 볼륨
트와이스 나연 ‘파격적인 망사 스타킹’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