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번째 도전’ 유희관, 6년 연속 10승 달성할 수 있을까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4번째 도전’ 유희관, 6년 연속 10승 달성할 수 있을까
기사입력 2018.10.12 14:35:56 | 최종수정 2018.10.12 17:40:5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한이정 기자] 두산 베어스 좌완 투수 유희관(32)이 6년 연속 10승 기록에 마지막으로 도전한다.

유희관은 12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리는 NC 다이노스와의 팀 간 16차전에 선발 투수로 나설 예정이다. 이번 시즌 다소 부침이 있었다. 올해 28경기에 등판해 134⅓이닝을 소화하며 평균자책점 6.90을 기록했다. 대량 실점을 내주는 경기가 잦았고, 초반부터 무너지기도 했다.

‘느림의 미학’이라고 불릴 만큼 구속은 느려도 선발 로테이션을 꾸준히 소화하며 제 몫을 다 했던 그는 좀처럼 부진에서 벗어나지 못 해 2군으로 말소되기도 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유희관이 6년 연속 두 자릿수 승수를 기록할 수 있을까. 사진=김재현 기자

하지만 최근 들어 페이스는 점점 좋아지고 있는 모양새다. 지난 6일 열린 잠실 LG트윈스전에서 패전을 떠안긴 했으나 8이닝 6피안타 2피홈런 1볼넷 4탈삼진 3실점을 기록하며 맡은 역할을 충실히 소화했다.

현재 유희관은 9승 10패를 기록 중이다. 1승을 더 올리면 6년 연속 두 자릿수 승수를 기록하게 된다.

KBO리그를 통틀어 6년 연속 두 자릿수 승수를 올린 투수는 5명 뿐이다. 김시진(당시 삼성)이 1983년부터 1988년까지 6년 연속 10승 이상을 기록했다.

또 선동열(당시 해태)이 1986-1991년, 정민태(당시 현대)가 1996-2003년, 리오스(당시 KIA-두산) 2002-07년, 2006-11년 류현진(당시 한화)이 기록한 바 있다.

대기록 달성을 눈앞에 둔 유희관은 ‘아홉수’에 빠졌다. 9월 16일 잠실 NC전 이후 승리투수가 되지 못 했다. 이후 3차례 더 마운드에 올랐음에도 승수를 올리지 못 했다. NC, 한화전에선 심하게 흔들렸고, LG전에선 도움을 받지 못 했다.

10승을 향한 4번째 도전이다. 유희관 개인에게도 6년 연속 두 자릿수 승수 기록이라는 대기록에 다가설 수 있지만, 한국시리즈를 준비하는 두산에게도 유희관의 호투가 필요하다. 유희관이 제 공을 제대로 구사해준다면, 투수 활용법이 더 다양해진다.

2018시즌 정규리그 마지막 홈경기에서 유희관은 멋진 피날레를 장식할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 yijung@maekyung.com

추성훈 부인 야노 시호, 힙업과 비율 감탄 절로
이미주, 감추지 못하는 독보적인 볼륨감
손나은-김사랑 신구여신의 몸매 대결
이주영, 연기파 배우의 파격적 뒤태
치어리더 최미진 ‘피트니스 입상자다운 섹시함’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