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언론 “2차전 나서는 류현진, 잘 던질 것” 긍정 예상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美언론 “2차전 나서는 류현진, 잘 던질 것” 긍정 예상
기사입력 2018.10.12 15:27:23 | 최종수정 2018.10.12 15:34:4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한이정 기자]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2차전에 선발 등판을 앞둔 류현진(31·LA다저스)에 대한 긍정적인 예상이 쏟아지고 있다.

LA다저스는 13일(이하 한국시간)부터 밀워키 브루어스와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를 치른다. 이 시리즈는 7선 4선승제로 진행된다. 16-17일에는 다저스 홈구장인 캘리포니아주 다저스타디움으로 장소가 옮겨진다.

류현진은 14일 2차전에 선발 출전할 예정이다. 홈구장에서 강해 3차전 선발이 예상됐지만, 클레이튼 커쇼와 함께 원투펀치를 이뤄 기선제압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류현진이 14일(한국시간)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2차전에 선발 등판할 예정이다. 사진=AFPBBNEWS=News1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디비전시리즈 1차전에 등판했던 류현진은 뛰어난 투구를 선보이며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그는 7이닝 4피안타 8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를 펼쳤고, 경기장을 찾은 팬들로부터 기립박수를 받기도 했다.

이에 좋은 투구를 선보인 류현진이 챔피언십시리즈에서도 호성적을 거둘 것이라는 긍정적인 전망이 쏟아지고 있다.

미국 CBS스포츠는 “류현진은 밀워키와의 경기에서 커쇼 다음에 등판할 예정이다. 애틀랜타를 상대로 8탈삼진을 잡으며 무실점을 기록했던 그는 다음 시리즈에서도 기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MLB.com은 “류현진은 정말 잘 던지고 있다. 우리는 류현진이 지금 그 상태를 유지할 수 있길 바란다”는 데이브 로버츠 감독의 말을 인용해 류현진이 팀 내에서 신뢰를 얻고 있음을 전했다.

yijung@maekyung.com

추성훈 부인 야노 시호, 힙업과 비율 감탄 절로
이미주, 감추지 못하는 독보적인 볼륨감
손나은-김사랑 신구여신의 몸매 대결
이주영, 연기파 배우의 파격적 뒤태
치어리더 최미진 ‘피트니스 입상자다운 섹시함’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