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파나마 대파…황희찬 밀어낸 공격수 결승골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일본, 파나마 대파…황희찬 밀어낸 공격수 결승골
기사입력 2018.10.12 22:22:43 | 최종수정 2018.10.13 08:10: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대호 기자] 일본이 파나마를 꺾고 2018년 2번째 A매치 2연승에 성공했다.

니가타 스타디움에서는 12일 일본-파나마 국가대항 평가전이 열렸다. 국제축구연맹(FIFA) 세계랭킹 54위 일본은 70위 파나마를 3-0으로 격파했다.

일본은 파나마전에 앞서 9월 11일 치른 코스타리카와의 홈경기도 3-0으로 이긴 바 있다. 파나마는 2018 FIFA 러시아월드컵 본선 전패 포함 최근 A매치 6연패이자 7경기 연속 무승이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일본 파나마전 미나미노 다쿠미 선제결승골 이후 모습. 사진(일본 니가타)=AFPBBNews=News1

공격수 미나미노 다쿠미(23·잘츠부르크)는 일본 파나마전 시작 42분 만에 선제 결승골을 넣었다. 모리야스 하지메(50) 감독이 생애 첫 A매치 2경기 연속 선발기회를 주자 경기당 1득점으로 보답했다.

미나미노 다쿠미는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 절대강자 잘츠부르크에서 내부 경쟁을 벌였던 황희찬(22)이 독일 2부리그 함부르크로 임대를 떠난 이유 중 하나다.

이번 시즌 리그 6연패에 도전 중인 잘츠부르크 소속으로 황희찬은 86경기 29득점 7도움, 미나미노 다쿠미는 147경기 46골 24어시스트를 기록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공격수 미나미노 다쿠미 주요 기록

미나미노 다쿠미는 잘츠부르크 통산 경기당 57.5분 및 90분당 공격포인트 0.74, 황희찬은 평균 53.8분 및 90분당 공격포인트 0.70으로 공존과 경쟁을 동시에 펼쳤다.

황희찬은 잘츠부르크 시절 62경기 26득점 7도움으로 활약한 중앙공격수가 주 위치였다. 미나미노 다쿠미는 오른쪽 날개(33경기 12골 4어시스트)와 공격형 미드필더(21경기 6골 3도움), 레프트 윙(19경기 6골 6어시스트)으로 황희찬과 호흡을 맞추면서도 31경기 15골 4어시스트를 기록한 센터포워드로는 황희찬과 출전 기회를 다퉜다.

나이는 1살 차이지만 축구 경력의 깊이는 미나미노 다쿠미가 황희찬보다 우월하다. 2010 아시아축구연맹(AFC) U-16 선수권 득점왕 및 2013 J리그 신인왕 수상이 대표적이다. dogma01@maekyung.com

이은혜 예술적 힙·허벅지…볼륨·골반도 완벽
미스코리아 톱7 오션월드 비키니 화보
월드컵 미녀 신새롬, 아찔한 E컵 비키니
이주연 파격 드레스…원조 얼짱의 아찔한 볼륨
트와이스 나연 ‘파격적인 망사 스타킹’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