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방의 미국, 세밀함의 일본…두드러진 전통적 흐름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한 방의 미국, 세밀함의 일본…두드러진 전통적 흐름
기사입력 2018.11.09 22:15:58 | 최종수정 2018.11.09 23:04:2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日도쿄) 황석조 기자] 한 방의 힘을 갖춘 미국, 세밀함이 장점인 일본. 결과에 상관없이 전통적인 양 팀 공식이 두드러졌다.

야구계 흔한 편견 중 하나로 미국은 힘의 야구, 일본은 세밀한 야구를 한다고 알려져 있다. 다만 현대야구에서는 이러한 경계가 많이 허물어져 있는 게 사실. 세계최고 선수들이 수급되는 메이저리그는 힘에 세밀함을 더해가는 중이며 일본야구는 최근 장타력에 대해 면밀한 고민을 펼치고 있다.

9일 열린 미일올스타전 1차전만 봐서는 이러한 흐름이 여전한 듯 보였다. 전통적인 공식이 주를 이뤘고 변화의 조짐도 엿보였다. 마지막 야나기타 유키의 끝내기 투런포로 일본이 7-6 승리했지만 초중반까지의 양 팀 득점공식이 크게 상반된 것이 그 증거였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미국이 홈런 세 방으로만 득점을 모두 뽑는 등 힘의 야구를 펼쳤다. 사진(日도쿄)=김영구 기자

미국은 홈런 세 방으로만 점수를 냈다. 결과적으로 경기 득점을 모두 홈런으로 장식했다.

미국은 3회초 아메드 로사리오가 선제 솔로포를 날렸고 5회 다시 만들어진 동점 때는 1,2루 찬스서 카를로스 산타나가 호쾌한 스리런포를 쏘아 올렸다.

미국은 또 다시 동점을 허용했으나 6회초, 이번에는 후안 소토가 달아나는 투런포로 팀 리드를 다시 가져오는데 성공했다. 6점 모두 홈런포. 찬스마다 한 방이 터져주며 경기를 풀어갔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일본이 세밀함이 바탕이 된 야구를 선보였다. 사진(日도쿄)=김영구 기자

반면 일본은 홈런 없이 응집력을 발휘하며 5점을 따냈다. 3회말 2,3루 찬스서 내야 땅볼로 주자를 불러들였고 3점차를 따라잡은 5회말에도 하위타선을 시작으로 연속타가 나오며 흐름을 잡았다. 적시타가 터졌고 득점으로 이어졌다. 연속타, 빠른 베이스러닝 등 일본은 하나의 득점과정을 만들어갔다. 9회말에도 대타작전이 성공하며 추격, 역전의 발판을 마련했다.

여기에 이날 일본은 마지막이 달랐다. 경기 끝까지 집중력을 펼치더니 9회말 야나기타의 투런포로 경기를 뒤집었다. 세밀함이 장점인 일본야구가 힘까지 갖추며 경기를 승리로 매듭 지은 것이다.

hhssjj27@maekyung.com

구구단 세정 ‘군살 없는 몸매’…시선 집중
구구단 미나 ‘섹시한 어깨춤’
채연 ‘섹시 디바 컴백’…한·중·일 석권한 매력
김성희 아찔한 볼륨감…세계적 모델의 관능미
모델 이현이 ‘반전 섹시백’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