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소 지은 김태형 감독 “선수들 자신감 갖는 계기 되길” [KS4]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미소 지은 김태형 감독 “선수들 자신감 갖는 계기 되길” [KS4]
기사입력 2018.11.09 22:30:33 | 최종수정 2018.11.09 22:41:2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인천) 한이정 기자] 두산 베어스가 SK 와이번스를 꺾으면서 승패 균형을 맞췄다.

두산은 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의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2-1로 이겼다. 이날 경기로 시리즈 전적 2승2패를 기록,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0-1로 끌려가던 두산은 8회초 터진 정수빈의 투런포로 역전에 성공했다. 이로써 남은 3경기에서 2승을 올리는 팀이 우승트로피를 차지하게 됐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김태형 감독이 이끄는 두산 베어스가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승리하며 시리즈전적 2승2패를 기록했다. 사진(인천)=옥영화 기자

경기 후 김태형 두산 감독은 “중요한 경기를 이겨서 잠실로 가게 돼 분위기가 좋아졌다. 중요한 경기 잘 이긴 것 같다”고 말했다.

한국시리즈 첫 선발 출전한 백민기가 좋은 성적을 냈다. 이에 김 감독은 “신의 한 수라기 보다는 기가 좋은 선수가 있다. 오재일이 너무 처져있어서 중간에 바꿔줬는데 류지혁이 잘 해줬다”고 설명했다.

이어 “오재일은 그냥 벤치에서 쉬게 하는 게 나을 것 같다. 감독이 재밌게 하라고 해도 선수도 쉬고 싶을 때가 있다”고 덧붙였다.

정수빈의 홈런에 대해선 “런 앤 히트 작전을 낼까 했는데 솔직히 나도 놀랐다. 정수빈 최주환 양의지에서 승부를 걸려고 했다. 맞았을 때는 홈런이라 생각했는데 한동민이 쫓아가기에 잡는 줄 알았다”고 전했다.

김 감독은 “집중력을 강조했지만 중요할 때 두산답게 수비에서 좋은 결과를 냈다. 다음 경기에서도 선수들이 자신감 가질 수 있는 계기가 됐음 좋겠다”고 덧붙였다.

yijung@maekyung.com



구구단 세정 ‘군살 없는 몸매’…시선 집중
구구단 미나 ‘섹시한 어깨춤’
채연 ‘섹시 디바 컴백’…한·중·일 석권한 매력
김성희 아찔한 볼륨감…세계적 모델의 관능미
모델 이현이 ‘반전 섹시백’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