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반에만 3골…서울, K리그1 잔류 희망 쐈다 [승강 PO1]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후반에만 3골…서울, K리그1 잔류 희망 쐈다 [승강 PO1]
기사입력 2018.12.06 20:51:19 | 최종수정 2018.12.06 20:54:5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현재 불리한 건 우리다. 심적으로 쫓기고 있다. 그렇지만 축구는 상대성이 강하다. 결과는 하늘에 맡기겠다.”

사생결단을 강조한 최용수 FC서울 감독이 한숨을 돌렸다. 서울은 부산 아이파크에 역전승을 거두며 K리그1 잔류 희망을 쐈다.

2018 K리그1 마지막 두 경기를 모두 패하며 11위까지 추락한 서울, 그러나 승강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는 웃었다.

6일 부산 구덕운동장에서 가진 부산전에서 3-1로 이겼다. 전반 22분 부산아이파크의 호물로의 무회전 중거리 슈팅에 당했으나 후반 11분 조영욱과 후반 33분 고요한의 연속 골로 승부를 뒤집었다. 후반 44분에는 박주영의 코너킥에 이은 정현철의 헤더 슈팅까지 터졌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FC서울은 6일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부산아이파크를 3-1로 꺾고 K리그1 잔류 희망을 키웠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서울은 유리한 고지에 올랐다. 승강 플레이오프는 승점, 골 득실차, 원정 다득점 순으로 승자를 결정한다. 셋 다 같을 경우, 2차전에서 연장 및 승부차기를 갖는다.

서울은 오는 9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승강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2실점 이하로 버티면 K리그2 강등을 피한다. 역대 승강 플레이오프에서 1차전 승리팀이 다음 시즌 K리그1에 참가한 확률은 100%였다.

반면, 부산은 2시즌 연속 승강 플레이오프에서 고배를 마실 가능성이 커졌다. 1년 전에는 승부차기 끝에 상주 상무에 덜미를 잡혔다.

초반 우세한 건 부산이었다. 서울의 무기력증은 단두대 매치에서도 고쳐지지 않았다. 전반 10분 이후 주도권을 뺏기며 부산의 공세에 고전했다. 불안감을 노출한 서울은 전반 22분 실점했다. 호물로에 대한 압박이 느슨한 게 화근이었다. 서울의 경기력은 답답했다. 뾰족한 수가 보이지 않았다.

변수가 발생한 건 전반 42분. 부산의 권진영이 윤주태의 역습을 차단하는 과정에서 다리를 건드렸다. 경고 누적으로 퇴장. 서울은 11대10의 수적 우세를 잡았다.

후반 9분 박주영을 투입하며 공격의 고삐를 당긴 서울은 2분 뒤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하대성의 패스를 조영욱이 몸을 날려 차 넣었다. 공은 골키퍼 구상민의 다리 사이로 들어갔다.

흐름이 바뀌었다. 서울의 공세는 더욱 거세졌고 후반 33분 희비가 엇갈렸다. 김동우의 크로스를 고요한이 헤더 슈팅으로 연결했다. 공은 골대를 맞은 뒤 골문 안으로 향했다.

부산에게는 운도 따르지 않았다. 그리고 서울은 후반 44분 정현철의 세 번째 골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rok1954@maekyung.com

마닷, 살던 집 처분 후 잠적 "밤에 짐 옮겨"
이승우 伊 유력지 평점 최저 2위…“효과성 결여”
양의지 NC행 예언 게시물…정말 오너였나?
한혜진♥전현무 “결별설 사실 아냐” 부인
'할리퀸' 김용의 "내년에는, 여장 물려줘야“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