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 서울 “이상호 음주운전 미신고? 적발 사실 몰랐다”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FC 서울 “이상호 음주운전 미신고? 적발 사실 몰랐다”
기사입력 2018.12.06 21:33:51 | 최종수정 2018.12.06 21:36:0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프로축구 K리그1 FC 서울이 음주운전 혐의로 징역 4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은 이상호에 대해 인지하지 못했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이상호의 음주운전 적발 사실 및 판결문이 알려진 것은 6일 오후였다. 서울중앙지법이 음주운전 협의로 기소된 이상호에 징역 4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이상호는 9월 3일 새벽 서울 강남구 대치동에서 술을 마신 후 운전대를 잡았다가 단속 중인 경찰에 적발됐다. 혈중알코올농도는 0.178%였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상호는 9월 3일 음주운전을 하다가 적발됐다. 이에 징역 4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았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서울은 “이상호의 음주운전과 관련해 선수에게 사실임을 확인했다”라며 “구단은 기자의 문의를 통해 이 사실을 처음으로 인지했다. 사실관계 확인 후 즉각 프로축구연맹에 보고했다”라고 전했다.

구단이 선수의 음주운전 적발 사실을 인지하고도 신고하지 않을 경우, 징계를 받는다. 그러나 서울의 입장대로면 이상호가 구단에도 알리지 않은 셈이다.

서울은 “이번 일을 규정과 절차에 따라 처리할 예정이다”라고 했다.

rok1954@maekyung.com

마닷, 살던 집 처분 후 잠적 "밤에 짐 옮겨"
이승우 伊 유력지 평점 최저 2위…“효과성 결여”
양의지 NC행 예언 게시물…정말 오너였나?
한혜진♥전현무 “결별설 사실 아냐” 부인
'할리퀸' 김용의 "내년에는, 여장 물려줘야“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