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전북 현대, 9월의 가장 재밌게 경기 치른 클럽으로 선정
기사입력 2017.10.12 15:09:4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전북 현대가 9월 한 달간 팬들에게 가장 재미있는 경기를 선사한 '팬 테이스티(FAN-TASTY)' 팀으로 선정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2일 "공식 기록통계업체 스포츠투아이가 9월에 열린 K리그 클래식 전 경기에 관한 데이터 분석을 한 결과, 전북은 경기의 박진감을 높이는 여러 지표에서 1위를 차지했다"고 전했다.

전북은 경기당 득점(경기당 평균 2.2점), 골 득실(+4점), 유효슈팅(경기당 평균 5.6회), 공격 횟수(564회), 공중볼 경합 성공률(55.5%), 크로스 성공률(45.1%), 골키퍼 세이브(경기당 3.4회)에서 1위를 기록했다.

연맹과 스포츠투아이는 올 시즌부터 K리그 전 경기를 대상으로 데이터를 분석해 다양한 경기력 관련 지표들을 도출하고 있다.

포항 스틸러스는 APT(실제 경기 진행시간·32분 29초), 상대지역 패스 성공률(83.0%), 유효슈팅(경기당 평균 5.4개) 등에서 높은 수치를 기록하며 전북에 이어 관련 종합 지표 2위를 차지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