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테니스] ‘테니스 황제’ 페더러, 윔블던 8번째 정상 ‘최다우승’
기사입력 2017.07.17 10:18:00 | 최종수정 2017.07.17 14:32:2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36·스위스)가 윔블던 왕좌에 올랐다.

페더러는 1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윔블던의 올잉글랜드클럽에서 열린 2017 윔블던 남자 단식 결승에서 마린 칠리치(29·크로아티아)를 1시간41분 만에 세트스코어 3-0(6-3, 6-1, 6-4)으로 제압, 우승을 차지했다. 이날 우승으로 페더러는 윔블던 8번째 정상에 올랐다. 이로써 페더러는 윔블던에서 7차례 우승을 차지한 피트 샘프라스와 1968년 윌리엄 렌쇼우를 제치고 윔블던 최다 우승을 차지한 선수가 됐다.

페더러는 1976년 비외른 보리(스웨덴) 이후 41년 만에 무실세트 우승 기록도 세웠다. 2012년 이후 5년만에 다시 윔블던 정상에 오르며 자신의 통산 메이저 대회 우승 횟수를 19회로 늘리기도 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로저 페더러가 16일(한국시간) 영국 러던 윔블던에서 열린 윔블던테니스 대회 남자 단식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AFPBBNews(英 런던) = News1

또 1981년 8월생인 페더러는 35세 11개월 나이에 우승해 윔블던 역대 최고령 우승 기록도 세웠다. 이전까지 최고령 우승 기록은 아서 애시(미국)가 보유한 31세 11개월이었다.

지난해 윔블던 8강에서 페더러를 만나 접전을 펼쳤으나 올해 결승에서는 허무하게 경기를 내주고 말았다. 지난해 윔블던 8강에서는 페더러가 먼저 두 세트를 내주고 3-2(6<4>-7, 4-6, 6-3, 7-6<9>, 6-3)로 힘겨운 역전승을 거뒀다. 칠리치는 2014년 US오픈 우승 이후 두 번째 이번이 메이저 우승에 도전이었다.

[jcan1231@maekyung.com]

트와이스 쯔위 '오늘도 인형미모 경신' [MK화보]
레드벨벳 아이린 '오늘도 예쁘다 예뻐' [MK화보]
‘김광석’ 측 “딸 사망 용의자로 서해순 지목”
‘창렬스럽다’ 김창렬, 명예훼손 항소심 패소
유소영, 손흥민 언급 “지금은 헤어졌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