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22득점’ 양효진 “지더라고 화끈하게 지고 싶었다”
기사입력 2017.11.14 19:30:4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수원) 한이정 기자] 현대건설의 공격을 이끌었던 양효진(28)이 승리 소감을 전했다.

현대건설은 14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2017-18시즌 V리그 여자부 2라운드에서 한국도로공사를 세트스코어 3-1(25-21 21-25 25-13 25-17)로 꺾고 리그 선두에 올랐다. 이날 양효진은 22득점 서브 4개, 블로킹 7개를 기록하며 맹활약을 펼쳤다.

경기 후 양효진은 “이기겠다는 생각이 컸다. 지난 경기에서 맥없이 진 것 같아서 오늘 경기에서는 지더라도 화끈하게 지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22득점을 기록한 양효진이 소감을 전했다. 사진(수원)=김재현 기자

현대건설은 지난 1라운드 도로공사와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1-3(14-25 21-25 27-25 20-25)으로 패했다. 양효진은 “지난 경기에서 내가 약해보이고 작아지는 기분이었다. 경기 끝나고 들어가는데 이렇게 지지는 말아야겠다고 생각했는데 오늘은 자신 있게 볼 배분이 됐고 전체적으로 잘 맞아떨어졌다”고 설명했다.

이날 이도희 현대건설 감독은 “양효진의 공격점유율을 높이겠다”고 전했다. 이에 양효진은 “책임감을 느껴야 할 것 같다. 되든 안 되든 내가 해봐야겠다고 생각한다. 최선을 다해 경기에 임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yijung@maekyung.com]

김정민 “혼인빙자 사기? 사실대로 진술”
강민호, ‘80억’ 같은 조건에도 삼성 택한 까닭은?
박하나, 아찔한 누드톤 드레스
김원석, 방출까지 초래한 문제 SNS발언 어땠길래?
고준희 2년 전 역대급 래쉬가드 화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