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전창진 전 감독, 단순도박 혐의 무죄 선고
기사입력 2018.02.13 13:05:50 | 최종수정 2018.02.13 13:15:5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전창진 전 안양 KGC인삼공사 감독이 승부조작, 불법 스포츠 도박 의혹에 이어 단순도박 혐의도 무죄를 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2단독 김상규 판사는 13일 “검찰이 제출한 증거만으로는 공소사실을 인정하기 부족하다고 판단했다”며 전 전 감독에 무죄를 선고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전창진 전 감독. 사진=MK스포츠 DB

전 전 감독은 2015년 1월 두 차례 수백만원의 판돈을 걸고 지인들과 함께 이른바 '바둑이 도박'을 한 혐의로 벌금 200만원에 약식기소됐다.

김 판사는 “전 전 감독이 도박했다는 장소에서 실제 다른 사람들이 도박을 벌였고, 전 전 감독도 그 장소에 수시로 들러 머물렀던 점을 보면 강한 의심은 든다”면서도 “기소사실에 기재된 시기에 전 전 감독이 도박했다는 다른 사람들의 진술이 일부 사실과 다르거나 전해 들은 말에 불과해 신빙성이 낮다고 판단했다”고 판결 이유를 설명했다.

이로써 프로농구 승부조작과 불법 스포츠 도박 혐의는 무혐의 처분을 받았던 전창진 전 감독은 단순 도박 혐의까지 무죄를 받게 됐다.

jcan1231@maekyung.com

박신영 압도적 골반과 건강미 넘치는 볼륨 몸매
조현영 탄탄한 글래머 몸매의 극치
박한별 란제리 화보…섹시함에 탄성이 절로
신수지 요가 화보…탄력 넘치는 육감적 몸매
설하윤 우윳빛 볼륨감…군인들 반한 관능적 몸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제1회 MK스포츠 연예인 야구대회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