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인방 폭발` OKC, 유타에 기선제압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삼인방 폭발` OKC, 유타에 기선제압
기사입력 2018.04.16 10:00:23 | 최종수정 2018.04.16 10:43:4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로스앤젤레스) 김재호 특파원] 미국프로농구(NBA) 플레이오프에서 오클라호마시티 썬더가 유타 재즈를 제압했다.

오클라호마시티는 16일(한국시간) 체이스피크에너지아레나에서 열린 유타와의 시리즈 첫 경기에서 116-108로 이겼다.

이번 시즌 새롭게 뭉친 삼총사가 팀을 이끌었다. 러셀 웨스트브룩이 29득점 13리바운드 8어시스트, 폴 조지가 36득점 7리바운드, 카멜로 앤소니가 15득점 7리바운드를 기록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오클라호마시티가 먼저 앞서간다. 사진(美 오클라호마시티)=ⓒAFPBBNews = News1

여기에 센터 스티븐 아담스도 12득점 7리바운드로 힘을 보탰다. 벤치에서는 알렉스 아브린스가 11득점을 기록했다.

오클라호마시티는 1쿼터 한때 12점차까지 뒤졌지만, 이후 공격이 살아나며 1쿼터를 25-25 동점으로 마쳤다. 그 이후에는 줄곧 이들이 분위기를 잡았다. 4쿼터 한때는 18점차까지 벌어졌다. 외곽 싸움에서 승부가 갈렸다. 3점슛 성공률 48.3%(14/29)로 39.3%(11/28)에 그친 유타를 압도했다.

유타는 신인 도노번 미첼이 27득점 10리바운드를 기록하며 분전했지만, 나머지 선수들의 활약이 아쉬웠다. 루디 고베어가 14득점 7리바운드, 조 잉글스와 리키 루비오가 13득점씩 기록했다. greatnemo@maekyung.com

추성훈 부인 야노 시호, 힙업과 비율 감탄 절로
이미주, 감추지 못하는 독보적인 볼륨감
손나은-김사랑 신구여신의 몸매 대결
이주영, 연기파 배우의 파격적 뒤태
치어리더 최미진 ‘피트니스 입상자다운 섹시함’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