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르브론-커리, 올스타 팬투표 선두 질주
기사입력 2018.01.12 05:23:30 | 최종수정 2018.01.12 07:20:5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재호 기자] 미국프로농구(NBA) 올스타 투표 2차 집계 결과 르브론 제임스(클리블랜드), 스테판 커리(골든스테이트)가 양 컨퍼런스 선두로 올라섰다.

두 선수는 12일(한국시간) NBA 사무국이 공개한 2차 투표 결과 양 컨퍼런스 선두를 달렸다. 이번 올스타 투표에서 컨퍼런스 최다 득표를 얻은 선수는 올스타 팀을 구성할 권한을 갖게된다.

1차 집계에서 야니스 안테토쿤포(밀워키)에게 선두 자리를 내줬던 제임스는 162만 2838표를 획득, 148만 954표를 얻는데 그친 안테토쿤포를 2위로 밀어내고 1위에 올랐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두 선수가 올스타 게임 주장이 된다면, 어떤 선택을 하게될까? 사진=ⓒAFPBBNews = News1

프런트코트 나머지 한 자리는 조엘 엠비드(필라델피아, 78만 4287표)와 크리스탑스 포르징기스(뉴욕, 64만 928표)가 경쟁하고 있고, 가드 투표에서는 카이리 어빙(보스턴, 137만 643표)이 선두를 달리는 가운데 더마 드로잔(토론토, 53만 7168표)이 벤 시몬스(필라델피아, 39만 7942표)와 빅터 올라디포(인디애나, 38만 5448표)를 따돌리고 2위를 유지하고 있다.

커리는 136만 9658표를 획득, 팀 동료 케빈 듀란트(132만 6059표)를 따돌리고 서부 컨퍼런스 1위를 유지했다. 서부 가드 투표에서는 제임스 하든(휴스턴, 97만 8540표)과 러셀 웨스트브룩(오클라호마시티, 79만 1322표)이 2위 자리를 놓고 경쟁중이다.

프런트코트에서는 듀란트에 이어 앤소니 데이비스(뉴올리언스, 66만 4687표), 드레이몬드 그린(골든스테이트, 61만 6730표), 드마르커스 커즌스(뉴올리언스, 58만 7835표)가 뒤를 이었다.

NBA 올스타 게임은 이번 시즌부터 새로운 포맷으로 진행된다. 양 컨퍼런스에서 팬투표(50%), 선수단투표(25%) 미디어투표(25%) 결과를 종합, 3명의 프런트코트와 2명의 가드를 올스타로 선발한다. 여기에 감독 투표로 뽑은 7인의 벤치 멤버를 더해 총 22명의 선수를 선발하고 양 컨퍼런스 최다 득표를 받은 선수가 이 선수들을 대상으로 팀을 구성, 맞대결을 벌인다. 올스타 투표는 미국 동부 시간 기준 15일 오후 11시 59분(한국시간 16일 오후 1시 59분) 종료된다. greatnemo@maekyung.com



미스코리아 톱7 오션월드 비키니 화보
월드컵 미녀 신새롬, 아찔한 E컵 비키니
트와이스 나연 ‘파격적인 망사 스타킹’
‘레깅스 여신’ 손나은, 섹시 절정 예술 몸매
문가비, 시선 싹쓸이하는 레깅스 몸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