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철 男배구팀 감독 ”나은 것 하나도 없어” 쓴소리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김호철 男배구팀 감독 ”나은 것 하나도 없어” 쓴소리
기사입력 2018.06.13 11:07:52 | 최종수정 2018.06.13 14:47: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박윤규 기자] 2018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에서 9전 전패의 수렁에 빠진 대한민국 남자대표팀 김호철(63) 감독이 한국 배구의 현실에 대해 꼬집었다.

대표팀은 한국에서 열리는 대회 4주차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 12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높이뿐 아니라 우리가 (상대보다) 더 나은 것이 하나도 없다”고 입을 연 김호철 감독은 “블로킹, 서브, 테크닉, 공격까지 전체적으로 다 부족하다”라고 인정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김호철 남자배구 대표팀 감독이 한국 배구의 현실을 꼬집었다. 2017 월드리그 당시 모습. 사진=MK스포츠 DB

이어 한국 배구의 현실을 언급하며 “모든 시스템을 바꿔야 한다. 리그에서 외국인 선수에 의존하는 배구를 하다가 대표팀에서 토털 배구를 하려니까 잘 되지 않는다. 대표팀에서는 한국에서 하는 방식이 아닌 다른 배구를 해야 한다. 스피드, 높이, 수비 다 길러야 하고 테크닉도 만들어야 한다. 숙제를 잔뜩 안고 왔다”고 설명했다.

김 감독은 “외국 선수들이 우리와 전혀 다른 배구를 해서 처음에는 정말 힘들었다. 성인팀과 중, 고교 팀이 경기하는 느낌이었다”라면서도 “그래도 조금씩 나아지고 있다. 이번에 한국에서 할 때 더 분발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분전을 다짐했다.

마지막으로 “응원해주는 팬들을 위해서라도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호철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5일부터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호주, 이탈리아, 중국을 상대로 대회 4주차 일정을 소화한다. mksports@maekyung.com

소녀시대 유리, 섹시 란제리…관능적 볼륨감
이은혜 예술적 힙·허벅지…볼륨·골반도 완벽
미스코리아 톱7 오션월드 비키니 화보
월드컵 미녀 신새롬, 아찔한 E컵 비키니
이주연 파격 드레스…원조 얼짱의 아찔한 볼륨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