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경 쇼트트랙 세계선수권 2개 국적 메달 주인공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최민경 쇼트트랙 세계선수권 2개 국적 메달 주인공
기사입력 2018.06.13 14:53:53 | 최종수정 2018.06.13 15:04:0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뉴스팀] 최민경 대한체육회 학교체육부 주무가 동성 상사의 성추행을 폭로하자 쉽지 않은 결심을 한 그녀에 대한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현역 시절 최민경 주무는 2개국 국가대표로 국제빙상연맹(ISU) 세계선수권 쇼트트랙 메달을 획득했다.

남자쇼트트랙의 안현수(대한민국)/빅토르 안(러시아) 이전에 여자쇼트트랙에는 최민경 주무가 있던 것이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최민경이 2002 동계올림픽 여자쇼트트랙 계주 금메달 확정 후 기뻐하는 모습. 사진=AFPBBNews=News1

최민경 주무는 쇼트트랙 세계선수권에서 대한민국 국적으로 2000~2002년 금1·은2를 획득했으며 프랑스국가대표로는 2005년 동메달을 차지했는데 4차례 입상 모두 계주 종목이었다.

1999년 아시안게임 500m 은메달 및 3000m 동메달 획득으로 여자쇼트트랙계에서 주목받기 시작한 최민경 주무는 세계청소년선수권 개인종합 은메달(2000)·동메달(2001)과 2001 동계유니버시아드 1000·1500·3000m 3관왕이라는 성과도 냈다.

최민경 주무의 여자쇼트트랙 경력은 한국의 2002 동계올림픽 계주 금메달에 동참하여 정점을 찍었다.

일시 귀화 제의를 승낙한 최민경 주무는 프랑스의 2005~2006 쇼트트랙 유럽선수권 계주 2연속 준우승에 공헌한 후 대한민국 국적을 회복했다. mksports@maekyung.com

마닷, 살던 집 처분 후 잠적 "밤에 짐 옮겨"
이승우 伊 유력지 평점 최저 2위…“효과성 결여”
양의지 NC행 예언 게시물…정말 오너였나?
한혜진♥전현무 “결별설 사실 아냐” 부인
'할리퀸' 김용의 "내년에는, 여장 물려줘야“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